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창의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희 목 따러 왔다"는 김신조, 진관사 앞에서 멘붕된 이유

    "박정희 목 따러 왔다"는 김신조, 진관사 앞에서 멘붕된 이유 유료

    ... 서울에 비상경계령이 내려졌다. 박정희 대통령은 잘 걸리지 않던 감기를 앓았다. 21일 오후 9시 30분, 북 특수부대원들은 무기를 휴대한 채 세검정으로 내려섰다. 상명대 삼거리를 지나 창의문(자하문) 고개에 다다랐다. 김씨는 “당시 남한의 경찰이나 군인을 겁내지 않았다”고 밝힐 정도로 31명은 자신만만했다. 경찰이 검문을 했다. 옥신각신하다 종로경찰서장인 최규식이 그들의 총탄에 ...
  • "박정희 목 따러 왔다"는 김신조, 진관사 앞에서 멘붕된 이유

    "박정희 목 따러 왔다"는 김신조, 진관사 앞에서 멘붕된 이유 유료

    ... 서울에 비상경계령이 내려졌다. 박정희 대통령은 잘 걸리지 않던 감기를 앓았다. 21일 오후 9시 30분, 북 특수부대원들은 무기를 휴대한 채 세검정으로 내려섰다. 상명대 삼거리를 지나 창의문(자하문) 고개에 다다랐다. 김씨는 “당시 남한의 경찰이나 군인을 겁내지 않았다”고 밝힐 정도로 31명은 자신만만했다. 경찰이 검문을 했다. 옥신각신하다 종로경찰서장인 최규식이 그들의 총탄에 ...
  • [사진] 북악산 '김신조 루트' 개방

    [사진] 북악산 '김신조 루트' 개방 유료

    ... 일반인에게 개방됐다. 1968년 북한 무장공비가 청와대 기습을 시도한 이른바 '김신조 사건(1·21 사태)' 이후 출입이 금지됐던 길이다. 등산객들이 1일 개방된 탐방로의 곡장전망대를 걷고 있다. 이번에 개방된 지역은 창의문과 숙정문을 잇는 한양도성 성벽 바깥쪽(북쪽) 약 1.8㎞ 구간이다. 청와대는 2022년에는 성곽 남쪽 지역을 개방할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