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참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백성호의 현문우답]PC게임 매니어 원제스님 깨달음 “한 사람의 영웅 시대 갔다”

    [백성호의 현문우답]PC게임 매니어 원제스님 깨달음 “한 사람의 영웅 시대 갔다” 유료

    ... 접하게 됐다. 수업은 그에게 별이 됐다. 삶의 방향성을 어디에 둘지 방황하던 그에게 일종의 북극성이 됐다. 3학년 때는 가톨릭 예수회 소속인 서명원 신부의 수업을 들었다. 과목명은 '참선과 삶'. 프랑스계 캐나다 사람인 서 신부는 가톨릭 신부이면서도 한국 불교의 간화선 수행에 대한 조예가 깊은 인물이다. 27년 넘게 몸소 화두 참선을 하고 있기도 하다. 그는 서 신부의 수업에서 ...
  •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흑의 패착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흑의 패착 유료

    ... =AI는 흑1은 어 AI는 흑1은 어쩔 수 없다고 한다. 백도 흑의 절단에 대비해야 하므로 그 틈에 흑은 아래쪽 대마를 살려낸다. 백8이 AI의 냄새가 물씬 풍기는 놀라운 감각이다. 참선이라도 하듯 무심히 중앙을 지키며 흑에게 A나 B를 선택하라고 한다. A로 두면 우하 백은 죽는다. 대신 백B의 공격을 받게 된다. 어느 쪽이든 백이 승률 70% 우세. 하지만 이 정도 차이면 ...
  • [백성호의 현문우답] 내가 누구인지 알 때 비로소 자유로워진다

    [백성호의 현문우답] 내가 누구인지 알 때 비로소 자유로워진다 유료

    ... "수좌들의 물음은 똑같다. '나는 누구인가'라는 물음이다. 그걸 알아야 우리가 자유롭고 행복하고 지혜롭게 살아갈 수가 있다"고 말했다. 불가(佛家)에서 '용맹정진'은 바닥에 눕지 않고 참선하는 것을 뜻한다. 밤에 잠을 잘 때도 마찬가지다. 바닥에 머리가 닿아서는 안 된다. 설령 잠을 자더라도 방석 위에 앉아서 자야 한다. 그런데 꾸벅꾸벅 졸다가는 어김없이 죽비가 날아든다. 선방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