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찬반양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만성질환 피해 줄인다” vs “플랫폼에 종속 불 보듯”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만성질환 피해 줄인다” vs “플랫폼에 종속 불 보듯” 유료

    ━ 원격의료 찬반 목소리를 듣다 코로나19로 세상이 달라졌다. 한국에 원격의료가 도입된 것도 변화 중 하나다. 2월 말부터 최근까지 약 30만 건의 전화 진단·처방이 이뤄졌다. 주기적으로 ... 촉구했다. 정부가 강행하면 '총파업'도 불사할 계획이다.” 윤 원장과 최 회장의 찬·반 양론에 접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윤 원장은 차분한 준비와 설득을 주문했고, 최 회장은 협의를 촉구했다.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3월까지 임기 늘려 모시려 하지만 반대 많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3월까지 임기 늘려 모시려 하지만 반대 많다” 유료

    ... 중인 통합당은 21~22일 당선자 연찬회에서 이 문제를 매듭지을 계획이다.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중이 중요하다. 그에게 물었다. 오세훈 김종인 비대위로 가나. 당내 분위기는 어떤가. “찬반양론이 팽팽해 조정 중인데 흐름이 잡히질 않고 있다. 비대위 임기 문제가 어렵다. 김 전 위원장은 부산시장이 포함된 내년 4월 재보선 때까지 임기를 보장받지 못하면 맡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개혁 ...
  • [사설] 민주당의 비례정당, 창당이든 연대든 다 꼼수다 유료

    ... 세력과의 연대다. 시민사회단체와 각계 원로인사들이 모인 정치개혁연합(가칭)은 지난달 28일 민주당에 공문 형태로 비례대표 정당 연대를 제안했다. 민주당 내부에선 정치개혁연합의 제안을 놓고 찬반양론이 엇갈리며 고심을 이어 가는 분위기다. 하지만 이 방안 역시 전형적인 '꼼수'라는 비판을 면키 어렵다. 그동안 민주당 인사들이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에 대해 뭐라 했던가. “그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