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착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여성혐오 안 바뀌면 'n번방의 괴물들' 계속 나온다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여성혐오 안 바뀌면 'n번방의 괴물들' 계속 나온다 유료

    ━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무엇이 문제인가 'n번방 성 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운영진들이 지난 25일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와 가담자·구매자 전원에 대한 강력한 처벌 등을 요구하고 있다. [뉴스1]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쇼크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미성년자 등에 대한 성 착취 촬영물을 텔레그램에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
  • [단독] "사진 더 보내면 지워줄게" 그 악마, 잡고보니 지인

    [단독] "사진 더 보내면 지워줄게" 그 악마, 잡고보니 지인 유료

    ... 대대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아는 사이에서도 이같은 범죄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아동·청소년 등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 성 착취다. 그런데 이런 행각이 친구나 애인 등에 의해서도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 "영상 더 보내면 삭제"…잡고 보니 지인 미성년자인 A양는 지난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자신의 ...
  • “나는 사형받아야 마땅, 솜방망이 처벌 관행 고쳐야” 유료

    ... 피해자의 영혼을 파괴한 디지털 성범죄자입니다.” 대학생 김재수(25·가명)씨는 지난 28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자기를 소개했다. 김씨는 최근 불거진 텔레그램 'n번방' 성 착취 사건 피의자 중 한 명이다. 그는 유사 n번방인 '야동공유방1주7개'를 운영하며 4만7000개가량에 달하는 성 착취물을 유포했다. 금품을 받고 회원 4000여 명을 모집했다. 참가자들은 각자 1주일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