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보좌관2' 신민아에 쏟아지는 이유있는 지지

    '보좌관2' 신민아에 쏟아지는 이유있는 지지

    ... 선택이 시청자들의 지지와 응원을 이끌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 8회 방송에서 강선영(신민아)은 은행장인 아버지가 송희섭(김갑수) 장관의 차명계좌를 관리해왔다는 사실을 공개할 것인지를 두고 고민했다. 이 자료를 공개한다면 비례대표 공천 과정부터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 곧 다가올 재선에도 영향을 미치겠지만, 당장 공직선거법 위반 ...
  • '보좌관2' 신민아의 용기 있는 선택…시청자 '최애캐'인 이유

    '보좌관2' 신민아의 용기 있는 선택…시청자 '최애캐'인 이유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 이하 보좌관2) 지난 8회 방송에서 강선영(신민아)은 은행장인 아버지가 송희섭(김갑수) 장관의 차명계좌를 관리해왔다는 사실을 공개할 것인지를 두고 고민했다. 이 자료를 공개한다면 비례대표 공천 과정부터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 곧 다가올 재선에도 영향을 미치겠지만, 당장 공직선거법 위반 ...
  • '검사내전' 정려원, 목소리 톤까지 바꿔 '3수석 검사'로 완벽 변신

    '검사내전' 정려원, 목소리 톤까지 바꿔 '3수석 검사'로 완벽 변신

    ...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연출 이태곤, 크리에이터 박연선, 극본 이현, 서자연, 제작 에스피스, 총16부작)에서 출중한 능력과 일에 대한 열정, 책임감까지 강한 검사 차명주 역을 맡은 정려원. 대학 4년 내내 수석을 놓친 적이 없고, 사법시험도 수석으로 합격했으며, 연수원마저 수석으로 졸업한 '3수석 검사'인 명주를 "일반적인 시선에서 모두가 ...
  • '보좌관2' 정웅인, 이정재 vs 김갑수 사이 아슬아슬 줄타기

    '보좌관2' 정웅인, 이정재 vs 김갑수 사이 아슬아슬 줄타기

    ... 이정재에게 전화해 "살려 달라"고 도움을 요청했다. 이후 이정재와 신민아에게 김갑수의 비자금 출처와 세탁과정을 털어놓은 정웅인은 검찰에 의해 연행됐다. 법무청사로 연행된 정웅인에게 김갑수는 차명계좌에 있는 돈을 고인범(성 회장)의 돈으로 자백하고 감옥에 간다면 출소 후에 더 좋은 자리에 앉혀줄 것을 제안했다. 그러나 정웅인은 이 모든 상황을 전화로 이정재에게 전달했고 고인범과 김갑수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비즈니스 리모델링] 차명주식 되찾아 아들에게 넘겨주려는데

    [비즈니스 리모델링] 차명주식 되찾아 아들에게 넘겨주려는데 유료

    ... 보유하고 있다. 박씨는 최근 사업을 확장하기로 하고 엔젤투자자들로부터 20억원의 자금 유치에 나섰다. 그러면서 아들에게 회사를 잡음 없이 물려주기 위해서는 이참에 A와 B 이름으로 된 차명주식을 회수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판단이 들었다. 세금부담을 최소화하면서 투자 유치와 명의신탁주식 회수에 성공할 수 있는 방법에 관해 문의해왔다. A 위 사례는 전형적인 주식 명의신탁에 해당한다. ...
  • [비즈니스 리모델링] 차명주식 되찾아 아들에게 넘겨주려는데

    [비즈니스 리모델링] 차명주식 되찾아 아들에게 넘겨주려는데 유료

    ... 보유하고 있다. 박씨는 최근 사업을 확장하기로 하고 엔젤투자자들로부터 20억원의 자금 유치에 나섰다. 그러면서 아들에게 회사를 잡음 없이 물려주기 위해서는 이참에 A와 B 이름으로 된 차명주식을 회수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는 판단이 들었다. 세금부담을 최소화하면서 투자 유치와 명의신탁주식 회수에 성공할 수 있는 방법에 관해 문의해왔다. A 위 사례는 전형적인 주식 명의신탁에 해당한다. ...
  • [김민완의 콕콕 경영 백서] “단순 명의신탁은 탈세 목적 아니다”

    [김민완의 콕콕 경영 백서] “단순 명의신탁은 탈세 목적 아니다” 유료

    김민완 중앙일보 기업지원센터장 우리나라 중소기업 현실에서 주식 명의신탁은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차명주주를 동원해 창업하고 정신없이 보내다가 어느덧 사업이 안정될 때가 되서야 뒤늦게 실질 소유주인 법인 대표는 이 차명주식을 어떻게 회수할지 고민에 빠집니다. 이와 관련한 의미 있는 판례 하나를 소개합니다. 실제로 인천의 한 운수업체 대표였던 홍 씨는 2008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