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라투스트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달의 예술] '예술이고 예술일 뿐이다!' - 니체의 음악

    [이달의 예술] '예술이고 예술일 뿐이다!' - 니체의 음악 유료

    ... '비극의 탄생'(1872)에서부터 '바이로이트의 바그너'(1876) 등 여러 저작에서 음악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하였고, 그래서인지 그의 철학적 저작은 매우 '음악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의 경우 니체 스스로도 이 책 “전체를 음악으로 보아도 된다”고 말한 바 있다. 작곡가 R.슈트라우스는 이 철학서를 주제로 교향시를 작곡하기도 하였다. 이날 공연에서는 니체의 ...
  • [이달의 예술] '예술이고 예술일 뿐이다!' - 니체의 음악

    [이달의 예술] '예술이고 예술일 뿐이다!' - 니체의 음악 유료

    ... '비극의 탄생'(1872)에서부터 '바이로이트의 바그너'(1876) 등 여러 저작에서 음악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하였고, 그래서인지 그의 철학적 저작은 매우 '음악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의 경우 니체 스스로도 이 책 “전체를 음악으로 보아도 된다”고 말한 바 있다. 작곡가 R.슈트라우스는 이 철학서를 주제로 교향시를 작곡하기도 하였다. 이날 공연에서는 니체의 ...
  • [전영기의 시시각각] “수사 대충 하면 우리가 감방 간다”

    [전영기의 시시각각] “수사 대충 하면 우리가 감방 간다” 유료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니체는 “비극적 사건의 종말은 착한 사람들로부터 시작된다”고 했다(『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여기서 착한 사람들은 신약성경에서 바리새파라고 불리는 사람들인데, 당대의 권력층이었고 예수를 못 박아 죽이기 위해 음모하고 선동하고 결정했던 자들이다. 니체는 이들을 “알량한 양심에 사로잡힌 자기들끼리만 착한 사람들”이라고 부연설명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