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권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하고픈대로 해"···문빠 일탈 용인한 文, 광신적 팬덤 키웠다

    "하고픈대로 해"···문빠 일탈 용인한 文, 광신적 팬덤 키웠다 유료

    ... 경희대 이동훈씨(왼쪽)가 특별 초대됐다. 문 대통령은 이씨를 칭찬하며 '정부가 좀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치켜세웠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빠'는 이제 하나의 사회현상이 됐다. 집권당이 '문빠'의 눈치를 보는 '왝더독(Wag the dog)' 현상이 벌어지고, 맘카페에서 정권을 비판했다 '강퇴'당하는 일도 생겼다. 최근에는 고발을 취하한 더불어민주당을 대신해 임미리 연구교수를 ...
  • [전영기의 시시각각] 임미리의 “민주당만 빼고”

    [전영기의 시시각각] 임미리의 “민주당만 빼고” 유료

    ... 절차다. 당사자 간 대화와 중재위 중재가 실패한 뒤에야 검찰이나 경찰 같은 형사사법 기관에 호소하라는 게 법 정신이다. 이는 민주화 이후 한국 사회가 확립한 오랜 전통이자 원칙이기도 하다. 집권당은 표현의 자유니, 헌법 정신이니, 전통과 원칙이니 하는 것들이 거추장스러운 모양이다. 자기들한테 불편하거나 비판적인 기사가 나오면 삼시 세끼 밥 먹듯 검찰, 경찰부터 찾는다. 언론의 표현의 ...
  • 임미리 “민주당에 요구한다, 국민에게 사과하라” 유료

    ... “저뿐 아니라 향후 다른 이의 반대 주장까지 막으려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안철수 전 의원의 싱크탱크 출신'이라는 자신의 이력을 거론한 것에 대해서도 “국정을 책임지는 집권당의 자세가 아니다. 비판적인 국민의 소리는 무조건 듣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해찬, 몰랐다 해명뿐” “이낙연, 임미리에 사과없이 손 씻어” 홍주희·심새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