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질량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민의 기업] 수소차 보급, 발전용 연료전지 확대 … '대한민국 수소경제' 선도

    [국민의 기업] 수소차 보급, 발전용 연료전지 확대 … '대한민국 수소경제' 선도 유료

    ... 전시돼 있다. 한국이 '수소경제 시대'로 나아가고 있다. 수소경제는 화석연료인 석유·석탄 등이 고갈돼 새롭게 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수소가 주 연료가 되는 미래의 경제를 말한다. 우주 질량의 75%를 차지할 정도로 풍부해 고갈되지 않으며, 구하기 쉽고 공해도 배출하지 않는 에너지원이 바로 수소다. ━ 차·충전소 보급 확대로 수소경제 활성화 지난해 9월 수소·전기차 총회에 ...
  • [view] 1% 대 99% 양극화 담론에 전 세계 젊은 관객들 큰 반향

    [view] 1% 대 99% 양극화 담론에 전 세계 젊은 관객들 큰 반향 유료

    ... 신진사대부가 무너뜨린 것도 근본 원인은 불평등 때문이었다. 토마 피케티는 1700년대 이후 20여 개국의 불평등 구조를 분석하며 “심각한 양극화로 자본주의는 큰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평가했다(『21세기 자본』). “돈이란 다리미로 주름살까지 펴는”(엄마 충숙의 대사) 자본주의의 임계질량은 과연 어디까지일까. 윤석만 사회에디터 sam@joongang.co.kr
  • 하늘궁에 사는 허경영 "여야, 내 공약 뜯어가 흉내냈다" [인터뷰 전문]

    하늘궁에 사는 허경영 "여야, 내 공약 뜯어가 흉내냈다" [인터뷰 전문] 유료

    ... 대부분은 통치 구조를 말한다. 그런데 허 대표는 전 국민이 기본소득을 통해 중산층이 되는 중산주의 국가를 이야기 한다. 왜 그런가. “자본주의의 돌파구를 찾으려는 거다. 자본주의 스스로 임계질량을 만들어냈다. 자본주의 불균형이 극에 달했다. 그 돌파구가 중산주의다. 지금까지의 자본주의 결산표를 따져보니 부익부빈익빈이다. 이걸 바꿔야 한다. 그래서 헌법에는 이데올로기를 빼고 중산주의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