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보 진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시시각각] 권력자의 가족이었어도 이랬을까

    [김동호의 시시각각] 권력자의 가족이었어도 이랬을까 유료

    ... 같은 경제 정책이 줄줄이 실패해서 느끼는 불안과는 차원이 다르다. 먹고사는 문제는 보수냐, 진보냐에 따라 의견이 갈리고 정책 수단이 얼마든지 달라질 여지가 있다. 하지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 ... 사회의 역할 붕괴 아닐까. 5년마다 대선을 치르는 1987년 체제 이후 집권세력은 국민보다는 진영 지키기에 몰두하고 있다. 관료 사회도 출세를 위해 눈치만 보는 해바라기 집단으로 전락했다. ...
  • [예영준의 시시각각] 그들 모두가 드루킹이다

    [예영준의 시시각각] 그들 모두가 드루킹이다 유료

    ... 수감됐다. 선거 여론 조작은 대의민주주의의 근간을 뒤흔드는 중대한 범죄다. 당사자가 결백을 호소한 것은 형사피고인이 갖는 자기방어권의 영역일 수 있다. 그런데 적지 않은 여당 의원과 진보진영 인사들이 대법원 확정판결에 불복하며 김 전 지사를 두둔했다. 여권 지지층에 영향력이 막대하다는 방송인은 육두문자로 재판부를 비난했다. "내 사전에 민주주의란 없다"고 커밍아웃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
  • [중앙시평] 왜 위대한 남자들은 대통령으로 선택되지 않는가

    [중앙시평] 왜 위대한 남자들은 대통령으로 선택되지 않는가 유료

    ... 대선이 진행되는 이 기이함은 도대체 뭘까? 안타깝게도 이번 대선에는 힘들지만 대선 이후에 구 진보, 구 보수, 미래전환파의 천하삼분지계를 위해 지금 그 씨앗이라도 만들어야 한다. 그리고 모든 ... 아니다. 나는 여전히 스스로 김대중과 노무현, 나아가 김근태와 백기완의 가치를 이어가고 싶은 진보주의자이다. 하지만 진영으로 닫힌 진보가 아니라 미래로 열린 진보이고자 한다. 어쩌면 일부 인사들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