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동반 출격 빗나간 '광현진' 불운도 끊을까

    동반 출격 빗나간 '광현진' 불운도 끊을까

    ...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으나 승수를 쌓지 못했다. 지난 21일에는 류현진이 볼티모어 원정 경기에서 7이닝 동안 3안타만 내주고 1실점 해 6승(4패)째를 챙겼다. 직구 구속은 시속 93.6마일(약 151㎞)까지 찍었다. 류현진이 150㎞대 직구를 던진 건 2019년 9월 29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반면 김광현은 애틀랜타를 상대로 ...
  • 동반 출격 빗나간 '광현진' 불운도 끊을까

    동반 출격 빗나간 '광현진' 불운도 끊을까

    ...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으나 승수를 쌓지 못했다. 지난 21일에는 류현진이 볼티모어 원정 경기에서 7이닝 동안 3안타만 내주고 1실점 해 6승(4패)째를 챙겼다. 직구 구속은 시속 93.6마일(약 151㎞)까지 찍었다. 류현진이 150㎞대 직구를 던진 건 2019년 9월 29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반면 김광현은 애틀랜타를 상대로 ...
  • 올핸 김병희·김태훈...KT의 신기한 '지니 야구'

    올핸 김병희·김태훈...KT의 신기한 '지니 야구'

    ... 나서 3루타를 치며 장성우의 끝내기 안타 발판을 만들었다. 12일 한화전에서도 대타로 나서 신정락으로부터 스리런포를 때려냈다. 이강철 감독은 "병희는 유인구를 참아낼 줄 안다. 이전에는 직구 이외의 공을 공략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 태훈이도 16일 NC전에서 포크볼을 참는 모습을 보니, 조금씩 좋아지는 것 같더라. 타구 속도가 워낙 빠른 선수다. 중·장거리형 ...
  • [피플 IS] 앞에 놓고 때리는 두산 양석환의 노 피어

    [피플 IS] 앞에 놓고 때리는 두산 양석환의 노 피어

    ... 확신을 주셔서 자신 있게 타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양석환은 지난달 29일 대구 삼성전에서 3회 뼈아픈 플레이를 했다. 1-7로 뒤진 1사 1, 3루에서 삼성 선발 최채흥의 4구째 직구를 잡아당겨 3루수 병살타로 물러났다. 볼카운트가 3볼로 타자에 유리했다. 대부분 볼넷을 생각해 4구째를 타격하지 않고 기다리지만, 양석환은 달랐다. 감독의 주문대로 타격 포인트를 앞에 놓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올핸 김병희·김태훈...KT의 신기한 '지니 야구'

    올핸 김병희·김태훈...KT의 신기한 '지니 야구' 유료

    ... 나서 3루타를 치며 장성우의 끝내기 안타 발판을 만들었다. 12일 한화전에서도 대타로 나서 신정락으로부터 스리런포를 때려냈다. 이강철 감독은 "병희는 유인구를 참아낼 줄 안다. 이전에는 직구 이외의 공을 공략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 태훈이도 16일 NC전에서 포크볼을 참는 모습을 보니, 조금씩 좋아지는 것 같더라. 타구 속도가 워낙 빠른 선수다. 중·장거리형 ...
  • [시론] G7 의전 사진 한 장으로 G8이 될 수는 없다

    [시론] G7 의전 사진 한 장으로 G8이 될 수는 없다 유료

    ... 적극적 활동을 보인 것은 호주 모리슨 총리였다. 영·미와 각각 정상회담을 했고, 미·영·호 3자 정상회담도 성사시켰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만나 '경제적 강압' 반대 카드로 중국에 돌직구를 날렸다. 다자회의와 국익을 접합해 자국에 유리한 메시지를 끌어냈다. 한국은 무엇을 얻었나. 문재인 대통령이 존슨 영국 총리 옆에 선 사진과 영부인의 화려한 패션이 부각됐다. 오스트리아·스페인 ...
  • [배영은의 야野·생生·화話] '투수 김강민' 향한 특별했던 기립박수

    [배영은의 야野·생生·화話] '투수 김강민' 향한 특별했던 기립박수 유료

    ... 포기해야 했다. 내야 수비를 시작했다. 잠시 투수를 겸업했지만, 2001년 SK 와이번스(SSG의 전신) 입단 후 1년간 내야수로 뛰었다. 투수에 미련이 남았다. 1년 뒤 재도전을 결심했다. 직구 구속이 시속 140㎞ 중반까지 나왔다. 이를 악물고 노력하면, 투수로 프로 마운드에 설 수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2002년 2군 경기에서 '그일'이 벌어졌다. 마운드에서 던진 공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