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하철 요금 50원 인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인사이트] 콜롬비아 시위대는 왜 냄비를 들고 거리에 나왔을까

    [글로벌 인사이트] 콜롬비아 시위대는 왜 냄비를 들고 거리에 나왔을까 유료

    ... 분야에는 전혀 투자하지 않았기 때문에 전형적인 '자원의 저주'를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하철 요금 50원 인상에 민심 폭발 중남미 시위대는 텅 빈 냄비를 두드리며, 서민의 배도 텅 비었다고 ... 각국 정부는 부채를 늘려가며 복지를 다시 확대할 가능성이 크다. 시위대를 달래기 위해 칠레는 지하철 요금 인상안을 철회한 데다 연금과 최저임금 인상안까지 내놨다. 아르헨티나 신임 대통령 알베르토 ...
  • “지하철 비싸면 조조할인 이용” 장관 말에 칠레 뒤집어졌다

    지하철 비싸면 조조할인 이용” 장관 말에 칠레 뒤집어졌다 유료

    ... “조카 생일을 다른 날 하거나 집에서 축하할 수는 없었냐”는 비난이 쏟아졌다. 시위 도화선은 정부의 지하철 요금 '50원' 인상 발표였다. 그런데 후안 안드레스 폰테인 경제산업관광부 장관은 시민들의 불만에 “새벽에 일어나 조조할인을 이용하라”고 했다가 여론의 몰매를 맞았다. 산티아고 지하철 요금은 출퇴근 시간엔 800페소(약 1256원), 조조할인 요금은 600페소(약 942원)다. 그 ...
  • “약도 못 구해” 칠레 노인·아이까지 냄비 치며 “대통령 하야”

    “약도 못 구해” 칠레 노인·아이까지 냄비 치며 “대통령 하야” 유료

    ... 하야"를 외치는 시위대를 향해 경찰이 물대포와 최루가스를 쏘고 있다. [연합뉴스] 지하철 요금 50원 인상으로 민심이 폭발한 칠레 수도 산티아고. 칠레 정부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 30년이 문제다”는 구호가 등장한 것도 이런 배경에서다. 우파 성향의 억만장자인 피녜라 대통령이 요금인상을 백지화하고 전기요금 인상 철회와 기초연금 인상 등의 대책을 내놨지만 불붙은 민심은 쉽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