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정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심은경의 미국에서 본 한국] 웨비나 외교를 넘어 대면 정상회담을 향해

    [심은경의 미국에서 본 한국] 웨비나 외교를 넘어 대면 정상회담을 향해 유료

    ... 분야들도 부각시켰다. 바이든 행정부가 강조하는 다자주의는 한국에게 기회이자 도전이다. 이 분야 역시 자기주장이 강해지고 있는 중국, 미국의 책무에 대한 의구심, 치열한 권력다툼 등 다양한 지정학적 요인들이 복잡하게 얽혀있다. 미국이 눈치채지 못했겠지만 한국은 동남아시아뿐 아니라 유럽 등 세계 각지에서 위상을 높이는 등 다자주의에 벌써 적응해 가고 있다. 미국은 한·미·일 3국 ...
  • "비메모리 반도체 지원" 24년전에도 정부는 똑같이 말했다

    "비메모리 반도체 지원" 24년전에도 정부는 똑같이 말했다 유료

    ... 등으로 나뉜다. 부가가치가 높고 고객 맞춤형 생산이 가능해 시황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는다. ◆코어테크(core tech) =미국·중국 등과 비 미국·중국 등과 비교해 상대적인 경쟁 우위가 있고 지정학적 전략의 대상이 될 수 있는 핵심 기술로, 한국이 잘할 수 있고 잘해야 할 분야. 」 박형수·최현주 기자 hspark97@joongang.co.kr
  • "비메모리 반도체 지원" 24년전에도 정부는 똑같이 말했다

    "비메모리 반도체 지원" 24년전에도 정부는 똑같이 말했다 유료

    ... 등으로 나뉜다. 부가가치가 높고 고객 맞춤형 생산이 가능해 시황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는다. ◆코어테크(core tech) =미국·중국 등과 비 미국·중국 등과 비교해 상대적인 경쟁 우위가 있고 지정학적 전략의 대상이 될 수 있는 핵심 기술로, 한국이 잘할 수 있고 잘해야 할 분야. 」 박형수·최현주 기자 hspark97@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