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어르신혜택

  • [밀착카메라] 번호판 뗀 '무법 오토바이' 행렬…그 산업단지선 왜?

    [밀착카메라] 번호판 뗀 '무법 오토바이' 행렬…그 산업단지선 왜?

    ... 4월부터 총 2회에 걸쳐 외국인 근로자 14명에게 (하루에 필기부터 실기까지) 면허를 취득하게 지원했습니다.] 마을 주민은 철저하게 관리해달라고 말합니다. [김성태/전남 영암군 당두마을 이장 : 지역민들이 사고를 당하면 뒷책임을 누가 지어주는 거예요? 그냥 도망갑니다. 비일비재해요. 신호가 떨어져도 차가 안 오면 그냥 지나가는 경우도 있고. 그런 걸 적극적으로 단속을 해줘야…] 늘 ...
  • 백신 안 맞으면 식당 못 간다…뉴욕 '접종 증명' 의무화

    백신 안 맞으면 식당 못 간다…뉴욕 '접종 증명' 의무화

    ... 넘었습니다. 모두 지난 2월 이후 최고치입니다. [캐런 엘러스/미국 미시시피주 병원 관계자 : 우리 병원은 지금 거의 다 환자로 찼습니다.] 접종률은 낮고, 마스크는 거부하고 있는 남부 지역 상황이 특히 심각합니다. 신규 확진자의 3분의 1은 플로리다와 텍사스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론 디샌티스/미국 플로리다주지사 : 더 많은 (방역) 제한 조치를 가하려는 움직임이 있습니다. ...
  • [단독] '100% 온라인 판매' 국산차 나온다…노조는 반발

    [단독] '100% 온라인 판매' 국산차 나온다…노조는 반발

    ... 우려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영민 기자입니다. [기자] 올 4월 광주 빛그린 산업단지에서 가동을 시작한 광주글로벌모터스. 기존 완성차 생산직의 절반 수준인 5000만 원대 일자리를 지역 청년에게 제공하는 '광주형 일자리'의 첫 사례입니다. 현대차는 이곳에 위탁생산을 맡긴 1L급 경형 SUV를 올 하반기부터 100% 온라인 판매하기로 했습니다. 국내에서 처음있는 ...
  • 먹통은 아니지만 여전히 힘든 미접종자 백신 예약, 왜?

    먹통은 아니지만 여전히 힘든 미접종자 백신 예약, 왜?

    ... 가능하신 전국 보건소를 통해 8월 5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접종을…] 하지만 예약은 순식간에 마감됐습니다. 한 보건소는 아침 8시부터 밤 9시까지 예약자가 꽉 찼습니다. 다른 지역을 찾아봐도 맞을 곳이 없다는 표시만 나옵니다. [A씨/60~74세 사전예약 대상자 : 제가 9시쯤 들어갔을 때는 이미 (예약 가능한) 병원이 없었어요. 인천에 경기도 부천, 광명까지 제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윤석열 '부정식품·페미니즘' 잇단 설화, 당내 “여의도 문법 익혀야”

    윤석열 '부정식품·페미니즘' 잇단 설화, 당내 “여의도 문법 익혀야” 유료

    ... 휘둘리지 않고 자기 의견을 분명하게 피력하는 스타일”이라며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또 나올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보수 진영의 험지로 꼽히는 서울 은평갑 지역을 찾아 당명이 적힌 어깨띠를 두르고 당원 가입 독려에 나섰다. 그는 이날 오후 2시 은평갑 지역 당협위원회 사무실을 찾아 “은평 지역은 지난 총선에서 전국의 당협 중 가장 힘겹게 싸웠다가, ...
  • 경쟁률 240대 1…3기 신도시 사전청약 '특공' 10년래 최고 유료

    ... 공급지구인 인천계양, 남양주진접2, 성남복정1 등 3955가구에 대한 청약 접수결과 약 4만 명이 신청했다고 밝혔다. 공공분양 특별공급은 평균 15.7대 1의 경쟁률을 보였고, 신혼희망타운 당해 지역우선 공급은 4.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근 5년 수도권 공공분양 특공 평균 경쟁률은 2.6대 1이었다. 가장 인기가 많았던 지역은 인천계양이다. 공공분양 특별공급(25.7대 1), ...
  • [김용현의 한반도평화워치] 어쩌다 '당나라 군대'라 불리게 됐나

    [김용현의 한반도평화워치] 어쩌다 '당나라 군대'라 불리게 됐나 유료

    ... 아무런 제재 없이 삼척항에 들어와 우리 주민과 대화를 나누고 군과 경찰이 올 때까지 기다렸던 해상판 '노크 귀순'이 있었다. 진해·제주 해군기지, 수방사 방공부대의 경계가 뚫렸고, 태안 지역에 중국인 밀입국 사건이 세 번이나 이어졌다. 지난해 11월 최전방 월책 귀순, 올해 2월 동해안 헤엄 귀순에 이르기까지 20개월 동안 10번의 경계 실패가 이어졌다. 두 달에 한 번꼴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