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속가능경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손해용의 시시각각] “왜 그리 정권 초에 많이 올렸나”

    [손해용의 시시각각] “왜 그리 정권 초에 많이 올렸나” 유료

    ... 자릿수대로 과속하다가 2020년부터 급브레이크를 밟는 식으로 롤러코스터를 타다 보니 경제·경영 전반에 불확실성을 가중하고, 노사 대립만 부추겼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결과론적이지만 ... 노 측은 문 대통령의 공약인 '최저임금 1만원'을 들먹이며, 사측은 매년 7~8%의 예측 가능한 수준에서 최저임금을 올렸던 박근혜 대통령 때를 거론하며 불만을 토로한다. 문제를 삼는 포인트는 ...
  • 산은 “모든 법적책임 현산에 있다”…아시아나 매각 무산 수순

    산은 “모든 법적책임 현산에 있다”…아시아나 매각 무산 수순 유료

    ... 수준이고 기본적으로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판단”이라며 “그간 실무 선에서 거래 종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대면 인터뷰를 요청했음에도 응하지 않다가 거래 종료일 당일에야 12주간의 재실사를, 그것도 ... 의도”라고 지적했다. 최 부행장은 “11일까지 시정조치를 요구하고 12일에 계약 해지 통지가 가능한데, 실행 여부는 현산의 최종 의사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산은 부행장 “인수 ...
  • [제약CEO] 조의환·최승주 회장의 53년 동행, 대 이어 지속될까

    [제약CEO] 조의환·최승주 회장의 53년 동행, 대 이어 지속될까 유료

    ... 친구의 믿음·신뢰로 성장한 50년 삼진제약은 공동 창업자들이 잡음 없이 50년 이상을 공동 경영하고 있는 보기 드문 제약사다. 약대 출신인 두 회장은 '좋은 약'만이 의사와 시장에서 통한다는 ... 데다 비슷한 속도로 승진하고 있다. 이들은 서로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 아버지 대처럼 공동 경영을 이어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조 전무는 경영 관리, 최 전무는 마케팅, 조 상무는 기획·영업관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