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소미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한·일이 함께 시청 중인 막장 드라마

    [글로벌 아이] 한·일이 함께 시청 중인 막장 드라마 유료

    ... 그랬던 정권이 윤 총장을 왜 몰아치는지, 일본 지인들이 물어 올 때마다 얼굴을 들 수가 없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처지가 곤궁해지는 건 한·일 관계에도 불길한 조짐이다. '내환'을 대체할 먹잇감을 바깥에서 찾으려 할 가능성 때문이다. 청와대에선 지소미아 종료 얘기가 또 나온다는데, 리더십 추락의 유탄을 한·일관계가 맞지 않기를 바란다. 서승욱 도쿄총국장
  • [남정호의 시시각각] 총선용 '반일 감정 조장'이란 자살골

    [남정호의 시시각각] 총선용 '반일 감정 조장'이란 자살골 유료

    ... 한반도 상황과 코로나19 탓에 물 건너갔다. 그러니 여권으로선 반일 감정 공략이 군침 도는 카드로 보일 게 자명하다. 이런 와중에 최근 청와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를 재검토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전후 맥락상 그럴듯한 얘기지만 미국을 의식한 까닭인지 청와대는 보도를 부인했다. 하지만 한·일 관계가 총선과 무관할 걸로 속단해선 안 된다. 반일 ...
  • [사설] 총선 지지층 결집 위한 지소미아 파기는 안 된다 유료

    지난해 11월 종료 직전까지 갔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폐기론이 또다시 청와대에서 힘을 얻는다고 한다. 당시 정부는 “언제든 끝낼 수 있다는 전제하에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한다”는 희한한 표현을 써가며 폐기 카드를 접었다. 미국의 반발과 한·일 관계 악화 등 지소미아 폐기에서 비롯될 엄청난 후폭풍을 감당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상황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