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상최대 물풍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정남진장흥물축제'서 신나는 여름을!

    '정남진장흥물축제'서 신나는 여름을!

    ... 수변공원과 편백숲 우드랜드 일원에서 펼쳐진다. 새로워진 살수대첩 거리퍼레이드를 시작으로 지상 최대싸움과 '워터락 풀파티', '황금물고기를 잡아라', '워터그라운드' 등 더욱 즐겁고 ... 참여해야 장흥 축제를 제대로 즐기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사방에서 정신없이 날아오는 대포와 물풍선, 그리고 총이 한 데 어우러져 지상 최대싸움이다. 전쟁터에 뛰어드는 순간, ...
  • [굿모닝 내셔널] 사계절 12도···하루 7000명 찾는 광명동굴

    [굿모닝 내셔널] 사계절 12도···하루 7000명 찾는 광명동굴

    ...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한여름 밤의 영화제가 열린다. 오는 4~5일에는 비보이 배틀, 해적단과 총·물풍선 싸움을 할 수 있다. 광명시 관계자는 "광명동굴은 하루 평균 7000명 이상이 방문하는데 ... 내셔널]선화공주 전설 깃든 부여 궁남지와 JP 관계는? [굿모닝 내셔널]살인더위 식힐 '지상최대 싸움'…'초당 5t' 축제 정남진서 열린다 [굿모닝 내셔널]남북평화시대…문산자유시장 DMZ관광 ...
  • 폭염에도 빛난 장흥 물축제 '성료'…48만 여명 다녀가

    폭염에도 빛난 장흥 축제 '성료'…48만 여명 다녀가

    ... 수준급 풀파티지만 입장료가 없고, 유명 DJ들이 라인업을 구성한 것이 이 같은 인기의 비결로 꼽혔다. 지상 최대싸움과 수중줄다리기는 장흥의 역사와 전통의 색채가 더해져 참가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해변 분위기를 씬 풍기는 장흥플라주와 20만개의 형형색색의 물풍선을 동시에 터뜨리는 지상 최대물풍선싸움도 새롭게 선보이며 인기를 끌었다. 축제는 매년 행사 수익금의 ...
  • 받아라 물풍선

    받아라 물풍선

    ... 찾은 시민들이 물풍선을 던지며 폭염을 식히고 있다. 올해 축제는 유례없이 계속되는 폭염에 지친 피서객을 위해 지상 최대의 워터 캐논(대포) 30대를 비롯한 WATER WAR (총대전), 물풍선 난장, 맨손 송어잡기, 땀띠공원 냉천수 체험 등 다양한 놀이 프로그램으로 8월 5일 까지 열린다. 2018.07.29. (사진=평창군 제공) photo@new...

조인스

| 지면서비스
  • [YOU랑]물 풍선과 물 폭탄이 떨어지는 시원한 장흥과 평창의 물축제

    [YOU랑] 풍선 폭탄이 떨어지는 시원한 장흥과 평창의 축제 유료

    ... 시간이 후딱 지나간다. 특히 올해는 장흥물축제를 대표하는 새로운 킬러 콘텐트를 마련했다. 지상 최대 풍선 싸움이 그것이다. 시원한 이 담긴 어른 주먹만 한 빨간색 · 파란색 · ... 대나무에 구멍을 내서 싸움을 벌이는 '대나무 총 체험' 등을 준비, 시원한 놀이 마당에서 펼쳐진다. 또 에어 바운스 놀이, 지상 최대의 워터 캐넌이 열리고 더위 잡이 ...
  • [YOU랑]더울수록 더 찾게 되는 전남 장흥의 비결은

    [YOU랑]더울수록 더 찾게 되는 전남 장흥의 비결은 유료

    ...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편백나무숲을 이용한 우드랜드를 만들었고, 무더위를 날려 버릴 국내 최대놀이 축제를 연 덕분이다. 마음까지 맑아지는 편백숲 우드랜드 장흥을 가장 유명하게 만든 ... 매일 오후 2시, 장흥 탐진강 변에서는 특별한 전쟁이 시작된다. 사방에서 정신없이 날아오는 대포와 물풍선, 그리고 총이 한데 어우러져 지상 최대싸움이 펼쳐지는 것이다. 싸움의 ...
  • "잠수 30분 넘기지 말라지만, 실종자 가족 생각하면 … "

    "잠수 30분 넘기지 말라지만, 실종자 가족 생각하면 … " 유료

    ... 김철호(34) 순경과 한 조를 이뤄 바다에 뛰어들었을 때였다. 세월호에 연결된 줄을 잡고 속으로 들어가려는데 수면이 요동쳤다. 초대형 풍선(리프팅백)과 세월호를 연결했던 굵은 줄이 끊어지면서 ... 우리를 발견하기 힘든 상황이었다”며 “자칫 이걸로 끝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속 작업은 쉽지 않다. 24일 조류의 속도는 시속 1.2㎞ 정도. 이런 속은 지상에서 시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