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브롤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영국 “유조선 억류 풀라” 이란 제재 검토…긴장의 호르무즈

    영국 “유조선 억류 풀라” 이란 제재 검토…긴장의 호르무즈 유료

    ... '경제 테러리즘'(제재)의 장신구가 되지 말아야 한다”(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고 주장했다. 이란 핵 합의에서 탈퇴한 미국이 대이란 제재를 강화하고, 영국이 미국의 요청으로 지브롤터 해역에서 이란 유조선을 억류한 뒤 호르무즈 해협의 긴장이 점점 더 고조되고 있다. 영국은 19~20일(현지시간) 내각의 긴급 안보관계 장관 회의인 '코브라'를 잇따라 열고 이란에 불법적인 ...
  • 이란 “외국 유조선 1척 억류했다” 미·영의 선박 나포에 보복 가능성 유료

    ... 혁명수비대가 억류한 유조선은 지난 13일 밤 호르무즈 해협에서 선박자동식별장치(AIS)가 끊긴 채 이란 영해로 들어간 파나마 선적의 리아호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은 지난 4일 이란에서 석유를 실은 초대형 유조선이 유럽연합(EU)의 제재 대상인 시리아로 향한다는 이유로 억류했다. 당시 미국의 요청을 받아 영국 해군 등이 억류에 나섰다는 주장이 나왔다. ...
  • “이란 무장 선박, 영국 유조선 나포하려다 실패” 유료

    ... 중” 하지만 이란 혁명수비대는 이날 “지난 24시간 동안 영국을 포함한 외국 선박과의 조우는 없었다”며 전면 부인했다. 지난 4일 영국 해군 등은 이란의 초대형 유조선 '그레이스 1'을 지브롤터 남쪽 해역에서 억류했다. 그레이스 1은 유럽연합(EU) 제재를 어기고 이란의 동맹인 시리아에 원유를 공급하려 했다는 의심을 받는 선박이다. 이란은 그레이스 1호의 목적지가 시리아가 아니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