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명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트럼프 가니 더 센 옐런 왔다 “중국 불법관행 맞서 싸울 것”

    트럼프 가니 더 센 옐런 왔다 “중국 불법관행 맞서 싸울 것” 유료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 “중국의 경제적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필요한 모든 수단을 쓸 준비가 돼 있다.” 미국 경제의 총사령관을 맡게 될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가 중국에 대한 날 선 비판과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19일(현지시간) 열린 미국 상원 금융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다. “(중국은) 가장 중요한 전략적 경쟁국”이라는 발언이 가장 점잖은 말이었다. ...
  • 트럼프 가니 더 센 옐런 왔다 “중국 불법관행 맞서 싸울 것”

    트럼프 가니 더 센 옐런 왔다 “중국 불법관행 맞서 싸울 것” 유료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 “중국의 경제적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필요한 모든 수단을 쓸 준비가 돼 있다.” 미국 경제의 총사령관을 맡게 될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가 중국에 대한 날 선 비판과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19일(현지시간) 열린 미국 상원 금융위원회 인준청문회에서다. “(중국은) 가장 중요한 전략적 경쟁국”이라는 발언이 가장 점잖은 말이었다. ...
  • 블링컨 “트럼프 대중국 강경책 옳았다, 대북정책은 재검토”

    블링컨 “트럼프 대중국 강경책 옳았다, 대북정책은 재검토” 유료

    블링컨 '조 바이든 시대'를 이끌 미국의 새 장관 지명자들이 일제히 대중국 강경 메시지를 내놨다. 이례적으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중 정책에 대해 “원칙은 옳았다”고 치켜세웠다.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 압박 기조가 더욱 분명하게 드러나면서 한국 정부가 미·중 사이에서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기가 더욱 어려워질 거란 우려가 나온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