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름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고등학생 되자마자 '로또' 준비···30대에 로또 분양 잡을 수 있다

    고등학생 되자마자 '로또' 준비···30대에 로또 분양 잡을 수 있다

    ... 3명이다. 무주택 기간이 30세부터 계산되기 때문에 30대 당첨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나마 이 단지에선 85㎡ 초과의 절반에 대한 추첨제 덕에 30대 이하 당첨자가 6% 나왔다. 당첨 지름길로 불리는 특별공급도 만만찮다. 자격 요건이 까다로워서다. 신혼부부는 일정한 소득 이하여야 하고 자녀가 있는 게 유리하다. 다자녀 가구는 자녀 셋 이상을 둬야 한다. 미혼이거나, 기혼의 경우 ...
  • "오래가는 '두통', 뇌신경에 주목해야"

    "오래가는 '두통', 뇌신경에 주목해야"

    ... 파악하는 것이 급선무이다. 특히 뇌신경은 우리 몸의 모든 기능을 주관하고 있으며, 12쌍의 중추신경 및 말초신경으로 이루어져 있어 조기에 진단 및 치료하는 것이 더 큰 후유증을 막는 지름길이 될 수 있다. 임성환 과장은 “일차성 두통과 이차성 두통을 구분하기 위해서는 증상의 강도와 지속성에 주목해야 한다”며 “머리에 벼락이 치는 것 같은 극심한 통증,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했던 ...
  • [남정호의 시시각각] '코로나19'란 찬스

    [남정호의 시시각각] '코로나19'란 찬스

    ... 지역사회 감염을 제때 못 막으면 사태가 장기화할 공산도 크다. 수출 품목이 여럿 겹치는 한국이 반사이익을 얻을 수도 있단 얘기다. 이럴 때는 국제적 신뢰를 쌓는 게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 지름길이다. 여유가 생기면 마스크·인공호흡기를 나눠 주고 방역 노하우도 전수해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모름지기 긍정적인 국가 이미지는 전 산업에 도움을 준다. 방탄소년단에다 영화 '기생충'의 대히트로 ...
  •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0년 3월 28일 별자리운세

    [오늘의 운세] 일간스포츠x점신과 함께하는 2020년 3월 28일 별자리운세

    ... 날이다. 사리판단이 흐려지니 앞에 나서지 말고 뒤에서 지켜보는 방법을 택하는 것이 현명한 처사다. 전화통화는 될 수 있으면 자제하고, 잠깐이라도 만나서 해결하는 것이 트러블을 방지하는 지름길이 되시겠다. 욕구불만에 의한 과식은 탈이 나기 쉬우니 음식조절하자. 재물운도 적당한 날이다. 꿔준 돈 받을 수 있겠다. 행운을 가져다 주는 것 : 열쇠고리 사수자리 (11.23 ~ 12.24)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남정호의 시시각각] '코로나19'란 찬스

    [남정호의 시시각각] '코로나19'란 찬스 유료

    ... 지역사회 감염을 제때 못 막으면 사태가 장기화할 공산도 크다. 수출 품목이 여럿 겹치는 한국이 반사이익을 얻을 수도 있단 얘기다. 이럴 때는 국제적 신뢰를 쌓는 게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 지름길이다. 여유가 생기면 마스크·인공호흡기를 나눠 주고 방역 노하우도 전수해 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모름지기 긍정적인 국가 이미지는 전 산업에 도움을 준다. 방탄소년단에다 영화 '기생충'의 대히트로 ...
  • [중앙 시조 백일장] 3월 수상작

    [중앙 시조 백일장] 3월 수상작 유료

    ... 안에서'를 택한다. 화자는 괄호 안에 정말 말하고 싶은 그러나 말할 수 없는 말을 숨기고 있다. 그것으로 시적 모호성이나 다의성을 획득할 수는 없다. 사물성의 언어로 명확한 표현을 얻는 것이 지름길이다. 새로운 얼굴들을 만나는 즐거움 속에 남궁증, 신영창 씨에게 아쉬움을 놓는다. 심사위원 : 최영효·강현덕 (심사평 : 최영효) ━ 〈초대시조〉 천학, 날다 -유헌 잉걸불 입에 ...
  • [중앙 시조 백일장] 3월 수상작

    [중앙 시조 백일장] 3월 수상작 유료

    ... 안에서'를 택한다. 화자는 괄호 안에 정말 말하고 싶은 그러나 말할 수 없는 말을 숨기고 있다. 그것으로 시적 모호성이나 다의성을 획득할 수는 없다. 사물성의 언어로 명확한 표현을 얻는 것이 지름길이다. 새로운 얼굴들을 만나는 즐거움 속에 남궁증, 신영창 씨에게 아쉬움을 놓는다. 심사위원 : 최영효·강현덕 (심사평 : 최영효) ━ 〈초대시조〉 천학, 날다 -유헌 잉걸불 입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