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주 이동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승으로 해피엔딩, 이동국 축구인생 23년

    우승으로 해피엔딩, 이동국 축구인생 23년 유료

    ... 2위 울산 현대(승점 57)는 광FC를 3-0으로 이겼지만, 전북에 승점 3 뒤졌다. 전북 이동국은 선수로는 마지막 경기였던 이날 풀타임을 뛰었다. 지난 이동국은 은퇴를 선언했다. 최종전은 ... 탓에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쳤다. 최 전 감독은 2018년 직후 중국 프로축구로 떠났다. 이동국과 그의 아내 이수진씨. [사진 이동국 인스타그램] 이동국지난달 28일 은퇴 기자회견에서 ...
  • 우승으로 해피엔딩, 이동국 축구인생 23년

    우승으로 해피엔딩, 이동국 축구인생 23년 유료

    ... 2위 울산 현대(승점 57)는 광FC를 3-0으로 이겼지만, 전북에 승점 3 뒤졌다. 전북 이동국은 선수로는 마지막 경기였던 이날 풀타임을 뛰었다. 지난 이동국은 은퇴를 선언했다. 최종전은 ... 탓에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쳤다. 최 전 감독은 2018년 직후 중국 프로축구로 떠났다. 이동국과 그의 아내 이수진씨. [사진 이동국 인스타그램] 이동국지난달 28일 은퇴 기자회견에서 ...
  • 물 세례와 샴페인 폭죽, 뜨거운 포옹… 그리고 영구결번

    물 세례와 샴페인 폭죽, 뜨거운 포옹… 그리고 영구결번 유료

    ... 김민혁과 손준호가 물세례를 쏟아부었고, 시상식에선 폭죽처럼 터진 샴페인에 흠뻑 젖었다. 그래도 지난주 은퇴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많이 보였기 때문인지 이동국은 내내 환한 미소를 보였다. 1일... 위해 비워둔 12번 외에는 영구결번이 없었으며, 선수 등번호를 영구결번으로 지정한 건 창단 이후 이동국이 처음이다. 전=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