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달 한국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문자폭탄 시달린 황교안, '힘들다'면서도 통합 의지 강했다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문자폭탄 시달린 황교안, '힘들다'면서도 통합 의지 강했다 유료

    ... 재구성했다. 언제 어떻게 야권 통합 프로세스에 시동이 걸렸나. “대선에 이어 지방선거마저 자유한국당이 참패하는 걸 보면서 보수가 궤멸해 대한민국이 위태롭게 되리라는 위기감에 휩싸였다. 지난해 ... 공천관리위원회 발족을 연기하라고 황교안에게 요청했다. 황교안은 12월로 예정됐던 공관위 발족을 한 넘게 미뤄줬지만, 1월 중순이 되자 '더는 힘들다'고 해서 한국당 단독 공관위가 출범했다. ...
  • [시선2035] 고발장이 아무리 많아도 진실을 덮을 수는 없다

    [시선2035] 고발장이 아무리 많아도 진실을 덮을 수는 없다 유료

    ... 안다고 생각하면, 꼭 탈이 난단다.” 고등학교 1학년 때 담임 선생님이 한 말을 13년이 지난 지금도 종종 떠올리곤 한다. 돌이켜보면 '내가 너희들의 담임이라고 해서 편하게 잠을 자다가는 ... 내용도 있다. 이를 빌미로 '자유로운 권력 감시와 비판'에 고발로 응수하려 했던 그들에게 지난달 31일자 민주당 논평(자유한국당 의원의 기자 고소 사건)의 한 대목을 전한다. “고소장이 아무리 ...
  • 고개 드는 정권견제론…중도·무당층 움직이기 시작했다

    고개 드는 정권견제론…중도·무당층 움직이기 시작했다 유료

    ...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43%)보다 2%포인트 높았다. 불과 한 전 조사에선 안정론(49%)이 견제론(37%)보다 12%포인트 높았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 횡보했다. 라진 건 이념적으론 중도, 정당 성향으론 무당층이었다. 중도에선 안정론과 견제론이 지난달 52% 대 37%였던 게 이번 39% 대 50%로 역전됐다. 무당층에선 29% 대 40%였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