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앙일보 coty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COTY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자동차] 590마력에 제로백 3.9초… 수퍼카 버금가는 괴력 발산

    [자동차] 590마력에 제로백 3.9초… 수퍼카 버금가는 괴력 발산 유료

    ... 차별점이라는 게 마세라티의 주장이다. 이를 극대화한 모델이 SUV '르반떼 트로페오'다. '2020 중앙일보 COTY'에서 '올해의 퍼포먼스'를 거머쥘 수 있었던 건 레이싱 DNA를 포기하지 않는 마세라티의 ... 영국산 고급 오디오 '바워스 앤드 윌킨스(B&W)' 하이엔드 사운드 시스템이 기본 탑재된다. 중앙 콘솔에는 8.4인치 마세라티 터치 컨트롤 플러스(MTC+) 디스플레이, 사용자 편의를 강조한 ...
  • [2020 올해의 차] 최고속도 305㎞/h 자랑 … 세계에서 가장 강력하고 빠른 '수퍼 SUV'

    [2020 올해의 차] 최고속도 305㎞/h 자랑 … 세계에서 가장 강력하고 빠른 '수퍼 SUV' 유료

    ... 독보적이다”고 평가했다. 바퀴만 봐도 우루스의 특별함을 알 수 있다. 휠 크기만 23인치에 이르고 브레이크 성능을 높이기 위해 전륜에 10피스톤, 후륜 6피스톤 캘리퍼를 장착했다. 어지간한 수퍼카도 사용하지 않는 크기다. 강병휘 심사위원은 “우루스는 람보르기니가 럭셔리 SUV 브랜드로 이동하는 시작점”이라고 의미를 해석했다. 중앙일보 COTY 공동취재팀
  • [2020 올해의 차] 현대차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올해의 차' 수상 저력 과시

    [2020 올해의 차] 현대차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올해의 차' 수상 저력 과시 유료

    2020 중앙일보 '올해의 차'로 선정된 현대 더 뉴 그랜저. 시장이 요구하는 트렌드를 발빠르게 반영했다. 부분 변경을 넘어 신차급 변화로 심사위원들에게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시장 반응도 ... 신차(부분변경 포함) 가운데 12개 브랜드, 17개 차종이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받았다. 올해 중앙일보 COTY는 빠르게 변화 중인 자동차 트렌드에 발맞춰 '올해의 차'와 '올해의 수입(국산)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