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앙일보 그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원순, 고소장도 내기 전 피고소 사실 알고 있었다"

    "박원순, 고소장도 내기 전 피고소 사실 알고 있었다" 유료

    ... “피소 후 내부 보고를 받은 박 전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던 서울시 입장과는 확연히 다른 얘기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A씨의 고소장이 접수된 건 8일 오후 4시30분쯤이라고 한다. 그런데 서울시는 그날 오후 3시 이전에 박 전 시장이 고소될 거란 사실을 알았다고 한다”고 말했다. 전직 여비서 A씨가 박 전 시장을 고소하기 이전 ...
  • [단독]5년전 그 박원순 비서 뽑은 사람은 현 권한대행 서정협

    [단독]5년전 그 박원순 비서 뽑은 사람은 현 권한대행 서정협 유료

    ... 것으로 나타났고 고소인 측은 비서 근무 이후 성추행이 지속됐다고 주장하고 있어서다. 14일 중앙일보가 입수한 서울시장 비서실 근무 현황 자료 등을 종합하면, A씨는 2015년부터 4년 동안 시장 ... 임용돼 서울시청이 아닌 다른 기관에서 근무했는데 어느 날 오전 서울시청의 전화 연락을 받고 그날 오후 시장실 면접을 본 뒤 비서실 근무 통보를 받아 4년 동안 근무했다”고 말했다. “A씨가 ...
  • [박보균 칼럼] '문재인 6·25의 노래'

    [박보균 칼럼] '문재인 6·25의 노래' 유료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칼럼니스트 6·25는 살아 숨 쉰다. 거기에 원한과 성취가 얽혀 있다. 그 행사에 시선이 쏠린다. 그 속에 긴장과 호기심이 담긴다. 정권의 역사의식이 드러나기 때문이다. 6·25전쟁 70주년이다. 그날 서울공항 추념식의 여운과 파장은 길다. 그 속에 감흥과 반감이 교차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 기조는 평화다. 북한의 남침 이야기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