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앙시평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언제까지 '문송'하시렵니까

    [중앙시평] 언제까지 '문송'하시렵니까 유료

    박원호 서울대학교 정치외교학부 교수 늦은 오후 들어서는 강의실에서는 어김없이 학생들의 짙은 피곤함이 배어온다. 수업 중에 행여라도 '미래' '직업' '꿈' 같은 단어들을 무심코 말하게 될 때면 강의실의 공기가 어디론가 '헉'하고 빠져나가는 느낌이 온다. 학생들은 특히 '문송하다'는 말을 심심찮게 쓴다. '문과라서 죄송하다'는 것이다. 나는 애초에 이것이...
  • [중앙시평] 저출산 정책, 30년을 내다보자

    [중앙시평] 저출산 정책, 30년을 내다보자 유료

    조영태 서울대 교수·인구학 필자는 2016년 출판한 저서 『정해진 미래』에서 앞으로 우리나라 인구 정책의 목표는 출생아 40만 명 유지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출생아 수가 매년 크게 변하지 않으면 인구구조는 매우 안정적으로 유지되는데, 비록 초저출산 현상은 지속되지만 2002년 이후 출생아 수가 2015년까지는 40만 명대를 유지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 [중앙시평] 홍콩사태는 중국과 세계의 시험대

    [중앙시평] 홍콩사태는 중국과 세계의 시험대 유료

    ... 불가능하다. 최근 구의회 선거 결과는 홍콩시민들의 명확한 의지표명이다. 중국은 너무 크고 너무 넓다. 또 사람도 너무 많다. 깊은 연구들이 중국을 '사실상의 연방제'로 보는 이유다. 단일 중앙집권이 불가능한 규모기 때문이다. 따라서 중국의 번영은 지방을 존중할 때 가능했고 지방을 억압할 때는 반대였다. 중국에서 정치가 경세제민(經世濟民)인 이유는 자명하다. 초거대 규모 때문에 경국(經國)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