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앙시평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서울에 용적률을 허하라

    [중앙시평] 서울에 용적률을 허하라 유료

    서현 건축가·서울대 건축학과 교수 빨대 꽂힌 세대. 듣는 순간 앞이 캄캄해진 말이다. 그들은 졸업한 내 제자들이었다. 도대체 무엇이 이런 끔찍한 단어로 자신들을 지칭하게 만들었을까. 그 배경에 집이 놓여있다, 아파트로 통칭되는. 여전히 '인서울'이라는 단어로 대학입학의 성패가 평가된다. 그러나 그 대학교들의 기숙사 수용인원 사정은 대체로 형편없다. 그나...
  • [중앙시평] “영웅들에게 경례!”(1)

    [중앙시평] “영웅들에게 경례!”(1) 유료

    박명림 연세대교수·김대중도서관장 70년 전 6월 25일 지옥 같은 참상을 몰고 온 전쟁이 시작되었다. 6·25 한국전쟁이었다. 그로 인해 죽고 다치고, 부모와 형제자매와 자식을 잃은 사람들은 부지기수였다. 시체들은 산더미였고 인간들의 피는 강을 덮었다. 시산혈해(屍山血海)였다. 임진강, 미아리고개, 춘천전투, 다부동·낙동강 전선, 인천상륙작전, 평양진격...
  • [중앙시평] 남한의 죄와 북한의 벌

    [중앙시평] 남한의 죄와 북한의 벌 유료

    고대훈 수석논설위원 전형적인 '미치광이 전략'이다. 느닷없이 “죗값을 치르라”라는 북한 김여정의 불호령에 대한민국은 졸지에 죄인이 됐다. 영문도 모른 채 '네 죄를 이실직고하라'는 인민재판에 끌려 나온 기분이랄까. “징벌의 불벼락”이라며 개성 남북연락사무소를 잿더미로 만들어도 변변한 항의조차 못 했다. 욕설을 퍼붓고, 군사 도발이라도 할 듯 공포 분위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