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몽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홍콩사태는 중국과 세계의 시험대

    [중앙시평] 홍콩사태는 중국과 세계의 시험대 유료

    ... 시대의 부국(富國), 시진핑 시대의 대국(大國)을 향한 3대 역사매듭이 선명하다. 마치 대하 같다. 그러나 대국·제국·천하는 물질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기에 인류의 보편가치에 비추어 오늘의 중국몽은 너무 빠르고 위험하다. 번영 이후 시진핑 중국은 유교와 공자와 민족주의로 돌아갔다. 이 가치들은 근대 중국 사유의 개창자 루쉰과 현대 중국의 건설자 마오쩌둥이 근대화와 변혁을 위해 ...
  • [글로벌 아이] 2019 홍콩몽 vs 중국몽

    [글로벌 아이] 2019 홍콩몽 vs 중국몽 유료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경찰이 도덕을 잃었다. 파업은 정당하다.” 지난 13일 밤 홍콩 몽콕에서 만난 회사원 피터(가명)가 말했다. 시위대가 잠복 중이던 경찰 차량을 불태우고 도로를 벽돌로 뒤덮는 이유를 설명하면서다. 바로 옆에선 중국계 은행과 상점이 불타고 있었다. 15일 정오 홍콩섬 센트럴의 '런치 위드 유' 시위 현장에서는 홍콩에서 30년을 살았다...
  • [사설] 유학생 공연 비자까지 문제삼은 중국의 옹졸한 사드 보복 유료

    ... 경직성과 폐쇄성은 다시 국제적 비판을 받고 있다. 중국은 지난 10월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 행사를 성대하게 치렀다. 시진핑 주석은 '부강·민주·문명·조화의 사회주의 현대화 강국'을 중국몽(中國夢)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국제사회의 룰과 자유·민주·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존중하지 않으면 중국몽은 요원할 수밖에 없다. 사드와는 무관한 꿈많은 대학생들의 공연 비자까지 거부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