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경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J report] 중국 '센카쿠 보복' 나서자 리커창 만나러 간 도요타 회장

    [J report] 중국 '센카쿠 보복' 나서자 리커창 만나러 간 도요타 회장 유료

    ... 회복을 위해 노력한 점도 돋보였다. 일본은 중·일 관계가 악화됐을 때에도 재계 인사의 집단 방중으로 중국과 교류를 이어왔다. 지난해 11월엔 일본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로 구성한 일·중경제협회 대표단 30여 명이 리커창 총리와 면담했다. 2015년엔 일·중경제협회 대표단 220명이 리 총리와 만났다. 조 후지오 도요타자동차 회장, 미무라 아키오 신일본제철 회장이 리 총리를 ...
  • [J report] 중국 '센카쿠 보복' 나서자 리커창 만나러 간 도요타 회장

    [J report] 중국 '센카쿠 보복' 나서자 리커창 만나러 간 도요타 회장 유료

    ... 회복을 위해 노력한 점도 돋보였다. 일본은 중·일 관계가 악화됐을 때에도 재계 인사의 집단 방중으로 중국과 교류를 이어왔다. 지난해 11월엔 일본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로 구성한 일·중경제협회 대표단 30여 명이 리커창 총리와 면담했다. 2015년엔 일·중경제협회 대표단 220명이 리 총리와 만났다. 조 후지오 도요타자동차 회장, 미무라 아키오 신일본제철 회장이 리 총리를 ...
  • 외교는 꼬였지만, 일본 CEO 230명 오늘 중국행

    외교는 꼬였지만, 일본 CEO 230명 오늘 중국행 유료

    일본 대기업 CEO로 구성된 일·중경제협회(회장 무네오카 쇼지 신닛테츠주금 회장) 대표단 230명이 20~24일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양국간 경협 확대를 모색한다. 일·중경제협회는 1975년부터 해마다 중국을 방문해 산업 협력과 통상 확대를 꾀해 왔으며 이번 대표단 규모는 역대 최대다. 일본 기업 70개사를 중심으로 꾸려진 대표단 방중에는 사카키바라 사다유키(?原定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