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간선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맞장토론] 검찰 내 '수사·기소 주체 분리' 실효성은?

    [맞장토론] 검찰 내 '수사·기소 주체 분리' 실효성은?

    ... 1차적으로 수사하고 종결권까지 갖는다. 그리고 이제 검사는 부패범죄라든가 공무원 범죄라든가 선거범죄, 방위산업 범죄 이런 사회적으로 이목을 끌 수 있는 이런 사건에 대해서 수사를 해서 기소 ... 때 수사, 기소를 분리하는 방안이 지금 논의가 되고 있는 것이고 이번 검경수사권 조정은 그 중간 과도기 단계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수사권, 기소권의 분리가 필요한데 1차적으로 법이 개정되기 ...
  • 1020 유권자 절반 "지지정당 없음"…마음 못 정한 까닭은

    1020 유권자 절반 "지지정당 없음"…마음 못 정한 까닭은

    ... 여론조사에서 눈에 띄는 게 바로 무당층, 그러니까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고 답한 사람들입니다. 선거는 다가오는데 마음을 정하지 못한 유권자들이 여느 때보다 많은 걸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18세부터 ... 1800명이 넘습니다. 1020 표심 잡겠다고 해온 큰 정당들 뭘 하고 있는 걸까요? 따져 보니, 중간성적표는 아직 초라합니다. 이쯤 되면 1020이 정치에 무관심한 게 아니라 정치가 1020에 ...
  • [전영기의 시시각각] 임미리의 “민주당만 빼고”

    [전영기의 시시각각] 임미리의 “민주당만 빼고”

    ... 일인데, 죄목은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죄'였다. 칼럼에서 필자는 2018년 울산시장 선거에 청와대와 민주당의 개입 의혹 사건을 거론하면서 “당시 민주당 대표는 얄궂게도 추미애 법무부 ... 마음이다. 다만 의아하긴 했다. 이런 경우 거의 예외 없이 당사자 간 대화와 언론중재위 중재라는 중간 절차를 밟는데 민주당은 왜 그것을 생략했을까. 요즘 임미리 교수가 경향신문에 쓴 '민주당만 ...
  • 美민주 3·4차전 키 쥔 라티노·흑인…"먹고 사느라" 투표 안 해

    美민주 3·4차전 키 쥔 라티노·흑인…"먹고 사느라" 투표 안 해

    ... 발판을 마련할 가능성도 생길 수 있는 셈이다. 그러나 미 주류인 백인에 비해 흑인, 라티노 선거 참여도가 크게 떨어진다는 게 복병이다. 네바다에선 호텔ㆍ카지노업계 종사하는 라티노가 많은 가운데 ... 사는 게 급해” 투표할 여유가 없다는 뜻이다. 실제 미국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직전 전국 선거인 2018년 11월 중간선거에서 인종별 투표율은 비라틴계 백인 56.5%에 비해 흑인은 48.0%,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영기의 시시각각] 임미리의 “민주당만 빼고”

    [전영기의 시시각각] 임미리의 “민주당만 빼고” 유료

    ... 일인데, 죄목은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죄'였다. 칼럼에서 필자는 2018년 울산시장 선거에 청와대와 민주당의 개입 의혹 사건을 거론하면서 “당시 민주당 대표는 얄궂게도 추미애 법무부 ... 마음이다. 다만 의아하긴 했다. 이런 경우 거의 예외 없이 당사자 간 대화와 언론중재위 중재라는 중간 절차를 밟는데 민주당은 왜 그것을 생략했을까. 요즘 임미리 교수가 경향신문에 쓴 '민주당만 ...
  • [글로벌 아이] 82년생 부티지지가 뜬 이유

    [글로벌 아이] 82년생 부티지지가 뜬 이유 유료

    ... 워싱턴특파원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아이오와주 디모인 시내 링컨 고교에 차려진 '68선거구'. 이곳에서 열린 민주당 대선 후보를 뽑기 위한 코커스(당원대회)를 취재했다. 각 후보 이름을 ... 인디애나주 소도시 사우스벤드 시장이 정치 경력 전부다. 인구 10만명 규모로, 보령시와 밀양시 중간쯤 되는 곳이다. 경쟁자들과 달리 중도와 통합을 이야기한 게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그는 유세 ...
  • [이정민의 시선] 4·15 총선 읽기

    [이정민의 시선] 4·15 총선 읽기 유료

    이정민 논설위원 전문가들은 선거를 좌우하는 세가지 요소로 대통령 지지율, 선거 구도, 민심(시대정신)을 꼽는다. 건국 이래 20차례 치러진 총선도 예외가 아니다. 특히 집권 중반을 전후해 치러지는 총선은 대통령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이 강하다. 이럴 경우 대통령을 배출한 여당이 고전한다. 선거 파장이 대선급이었던 총선이 몇번 있었다. 극적 반전으로 정치 지형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