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줄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해투4' 홍진경 "조세호, 뜨고 나니 의무적 연락, 변했다"

    '해투4' 홍진경 "조세호, 뜨고 나니 의무적 연락, 변했다"

    ... 허정민으로 그는 과거 어린이 기자로 활동할 때 만난 홍진경의 댄스그룹 시절 과거를 폭로했다. 이어 스튜디오에 소환된 홍진경의 댄스그룹 활동 영상은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핼러윈인 알았다"는 평가부터 "같이 활동하는 멤버가 조세호·남창희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된 홍진경의 댄스 그룹 시절 실체에 궁금증이 치솟는다. 방송은 14일 오후 11시 10분. 김진석 기자 ...
  • 김종국 "올 초 평생의 짝 만나려 노력했다" 고백

    김종국 "올 초 평생의 짝 만나려 노력했다" 고백

    괴팍한 5형제 '가장 이루고 싶은 소원'을 주제로 세운다. 14일 방송되는 JTBC '괴팍한 5형제'에서는 박준형·서장훈·김종국·이진혁 형제와 함께 황치열이 객원MC로 솔비와 허영지가 게스트로 출연해 유쾌한 갑론을박을 벌인다. 다섯 남자는 '가장 원하는 소원을 순서대로 세우시오'라는 주제를 받고 생각만으로도 솟아오르는 광대를 주체하기 못했다. 한편 ...
  • 미 합참의장 → 국방장관…점점 '계급' 높여가며 압박

    미 합참의장 → 국방장관…점점 '계급' 높여가며 압박

    ... 기자입니다. [기자]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은 9일 뒤면 종료 예정인 지소미아에 대해 그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지소미아가 종료될 경우 한·미·일 안보협력이 강하지 않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수 있는 위험이 있다"고 한 겁니다. 메시지의 상대가 누구인지 직접 언급은 안 했지만, 맥락으로 볼 때 북한과 중국, 그리고 러시아일 가능성이 큽니다. 이들을 견제하기 위해서라도 지소미아를 ...
  • 철도노조 대의원 숨진 채 발견…“코레일 갑질에 극단 선택”

    철도노조 대의원 숨진 채 발견…“코레일 갑질에 극단 선택”

    ... 복귀 ▶휴게시간 외 연속작업 시행 ▶위 사항을 지키지 않을 경우 경위서 제출 ▶경위서 3장 누적되면 타사업소 전출 등이다. 사측 관계자는 지침을 내리면서 “앞으로 사업소 직원들에게 잘해 필요 없이 규정대로 밟아줘야 한다”는 말도 했다고 노조는 주장했다. A씨는 본인의 인사발령 취소로 인해 사측의 갑질이 시작됐고, 이로 인해 사업소 직원들이 힘들어한다며 죄책감에 시달렸다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드파더스 “소득 줄었으니 양육비도 감액, 안될까요?”

    배드파더스 “소득 었으니 양육비도 감액, 안될까요?” 유료

    ... 명예훼손이다. 신상이 공개된 사람들은 운영진을 고소했다. 운영진 측은 “양육비를 받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일부 양육비 미지급 부모들은 “소득이 고 경제 사정이 안 좋아져서 양육비를 예전처럼 수 없다”며 “소득에 맞춰 양육비를 여달라”는 요구를 하며 법원에 양육비를 여 달라고 소송을 내기도 한다. 법원은 소득 감소에 따라 자녀의 ...
  • 세금 쏟은 노인 일자리 “세 받는 건물주도 한다”

    세금 쏟은 노인 일자리 “세 받는 건물주도 한다” 유료

    ... 크다”고 설명했다. 더 큰 걱정은 재정 여력이다. 내년 예산안의 특징은 크기도 크기려니와, 늘어난 예산 가운데 47%가 보건·복지와 노동 분야에 몰려 있다. 한 번 늘어나면 좀처럼 이기가 어려운 경직성 예산이다. 한국노동경제학회장을 지낸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지원이 필요한 사람과 필요하지 않은 사람을 구분하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돈을 뿌리는 것은 재정 '포퓰리즘'을 ...
  • 세금 쏟은 노인 일자리 “세 받는 건물주도 한다”

    세금 쏟은 노인 일자리 “세 받는 건물주도 한다” 유료

    ... 크다”고 설명했다. 더 큰 걱정은 재정 여력이다. 내년 예산안의 특징은 크기도 크기려니와, 늘어난 예산 가운데 47%가 보건·복지와 노동 분야에 몰려 있다. 한 번 늘어나면 좀처럼 이기가 어려운 경직성 예산이다. 한국노동경제학회장을 지낸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는 “지원이 필요한 사람과 필요하지 않은 사람을 구분하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돈을 뿌리는 것은 재정 '포퓰리즘'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