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호영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주호영
(朱豪英 / Joo Ho-Young)
출생년도 1960년
직업 정치인
소속기관 [現]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제21대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영기의 퍼스펙티브] “민주당 너무 오만…유신 때도 영원한 권력은 없었다”

    [전영기의 퍼스펙티브] “민주당 너무 오만…유신 때도 영원한 권력은 없었다” 유료

    ... 취급되는 것과 함께 보수적인 견해를 표출하는 사람들도 공론장의 집단 공격자들에 의해 2급 시민이나 3류 국민으로 손가락질받는 신세가 되었다. 집권당의 김태년 원내대표와 개원 협상을 진행했던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김태년 뒤에 강력하게 작용하는 이해찬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 이해찬 대표는 통합당을 없어져야 할 정당, 궤멸시켜야 할 정치 세력으로 보는 것 같았다. 선거의 힘으로는 다시 ...
  • 예산소위, 10개 부처 감액심사도 4시간 만에 끝…정의당 “졸속 넘어 무심사 통과” 유료

    ... 사업에 대해 여야 간사들이 모여 압축적으로 논의하던 회의다. “법적 근거 없는 밀실 담합”이라는 비판과 이견을 조율한다는 평가를 동시에 받은 장치는 거여의 독주 상황에서 설 자리가 없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예산 심사가 여당 단독 일사천리로 진행됐다”며 “내 집 살림하듯 알뜰살뜰 나라 살림해 달라는 국민들의 신뢰를 저버렸다”고 적었다. 정의당도 이날 오전 ...
  • 여당 독식 국회, 산자위 심사 2시간만에 추경 2조 늘렸다

    여당 독식 국회, 산자위 심사 2시간만에 추경 2조 늘렸다 유료

    ... 배준영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국민 혈세가 '조속한 처리'를 당부했던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또 그 말을 충실히 따르려는 거대 여당의 폭주에 의해 날림으로 처리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국민 혈세가 들어가는 추경 35조원을 재원 대책도 없으면서 '알바 예산'으로 날리는 데 3일간 심사한다고 한다”고 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전날 기재위 회의에서 “(추경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