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정완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주정완 커리어TF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20.07.05 14:14 기준
사용자 몰입도가 높은 기사 2020.07.05 14:14 기준

인물

주정완
직업 언론인
소속기관 [現] 중앙일보 신문제작본부 제작국 콘텐트제작에디터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view] 최악 적자 손정의 “위워크 책임, 감봉 마땅” 퇴진론엔 “7~8년 거뜬”

    [view] 최악 적자 손정의 “위워크 책임, 감봉 마땅” 퇴진론엔 “7~8년 거뜬” 유료

    ... 온라인 쇼핑을 대표적인 예로 들었다. 손 회장은 “재난이 발생했을 때 새로운 일상이 생겨나는 것처럼 사람들이 물건을 구매하는 스타일이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회사가 보유한 주식 중 최고는 알리바바”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전자상거래의 편리함을 경험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주정완 경제에디터 jwjoo@joongang.co.kr
  • [view] 최악 적자 손정의 “위워크 책임, 감봉 마땅” 퇴진론엔 “7~8년 거뜬”

    [view] 최악 적자 손정의 “위워크 책임, 감봉 마땅” 퇴진론엔 “7~8년 거뜬” 유료

    ... 온라인 쇼핑을 대표적인 예로 들었다. 손 회장은 “재난이 발생했을 때 새로운 일상이 생겨나는 것처럼 사람들이 물건을 구매하는 스타일이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회사가 보유한 주식 중 최고는 알리바바”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전자상거래의 편리함을 경험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주정완 경제에디터 jwjoo@joongang.co.kr
  • [inter-view] “반기업 정서 때문에 지원 못하면 기간산업 다 죽는다”

    [inter-view] “반기업 정서 때문에 지원 못하면 기간산업 다 죽는다” 유료

    ... 성과를 내면서 회계사회 위상이 부쩍 높아졌다는 평가다. 후보들은 한목소리로 회계개혁 완수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대형 회계법인과 중견·중소 회계법인의 상생 협력 달성이 차기 회장의 핵심 과제로 꼽힌다. 사상 첫 전자투표로 진행되는 이번 선거는 회원 수가 많은 30~40대 회계사들의 표심이 관건이다. 」 주정완 경제에디터 jwj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