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장 이대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월간 승률 보합세' 롯데와 허문회호, 승부처 8월&중요한 13연전은?

    '월간 승률 보합세' 롯데와 허문회호, 승부처 8월&중요한 13연전은? 유료

    ... 이루는 롯데 불펜진은 여전히 견고하다. 모두 5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 중인 국내 선발진(박세웅, 노경은, 서준원)의 분발이 필요하다. 타선에서는 타율 0.230으로 극심한 슬럼프에 빠진 주장 민병헌의 타격감 회복이 절실하다. 시즌 초반 보여줬던 민병헌-손아섭-전준우-이대호-안치홍 등 고액 FA(프리에이전트)의 시너지 효과가 다시 나와야 한다. 수비는 우려했던 것보다 나은 모습이나, ...
  • 롯데의 화끈한 공격 야구 '한 대 맞으면 두 대 때린다'

    롯데의 화끈한 공격 야구 '한 대 맞으면 두 대 때린다' 유료

    ... 만든 뒤 7-5로 앞서갔다. 이후 7회 두산 최주환에게 석 점 홈런을 내줘 분위기(7-8)를 뺏긴 것도 잠시, 8회 말 이대호와 안치홍의 연속 적시타로 9-8 리드를 잡았다. 9회 초 마무리 투수 김원중이 오재일에게 동점 홈런을 내주자, 주장 민병헌이 9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끝내기 솔로 홈런을 쳤다. 허문회 감독은 "선수들에게 정말 고맙다. 꼭 이기고 싶었는데 ...
  • 롯데의 화끈한 공격 야구 '한 대 맞으면 두 대 때린다'

    롯데의 화끈한 공격 야구 '한 대 맞으면 두 대 때린다' 유료

    ... 만든 뒤 7-5로 앞서갔다. 이후 7회 두산 최주환에게 석 점 홈런을 내줘 분위기(7-8)를 뺏긴 것도 잠시, 8회 말 이대호와 안치홍의 연속 적시타로 9-8 리드를 잡았다. 9회 초 마무리 투수 김원중이 오재일에게 동점 홈런을 내주자, 주장 민병헌이 9회 말 선두타자로 나와 끝내기 솔로 홈런을 쳤다. 허문회 감독은 "선수들에게 정말 고맙다. 꼭 이기고 싶었는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