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식시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은성수 금융위원장 “가상화폐 거래소, 요건 못 갖추면 200개 다 폐쇄될수도”

    은성수 금융위원장 “가상화폐 거래소, 요건 못 갖추면 200개 다 폐쇄될수도” 유료

    ... 200개가 있지만 9월에 가서 갑자기 다 폐쇄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상화폐 투자자를 정부가 전부 보호하기 힘들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가상화폐 거래는 투기적 성격이 강해 주식시장 참여자처럼 투자자로 볼 수 없다는 게 이유다. 은 위원장은 "투자자로 전제가 돼야 (정부의) 보호 의무가 있다"며 "예를 들어 그림을 사고팔 때 양도 차익에는 세금을 매기지만 사고파는 것까지 ...
  • 하루에 50원→5만원→1만원…암호화폐 광풍, 정부 딜레마

    하루에 50원→5만원→1만원…암호화폐 광풍, 정부 딜레마 유료

    ... 이미지. [자료제공=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실·금융위원회] 하지만 암호화폐는 주식과 달리 불공정 거래를 적발하고 제재할 수단이 마땅치 않다. 예컨대 주식시장에선 허위 사실을 공시하는 기업이나 투자자를 적발해 자본시장법에 따라 형사처벌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암호화폐는 자본시장법에 따른 투자 자산이 아니기 때문에 이런 규제를 적용할 수 없다. 지난달 25일 시행한...
  • 하루에 50원→5만원→1만원…암호화폐 광풍, 정부 딜레마

    하루에 50원→5만원→1만원…암호화폐 광풍, 정부 딜레마 유료

    ... 이미지. [자료제공=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실·금융위원회] 하지만 암호화폐는 주식과 달리 불공정 거래를 적발하고 제재할 수단이 마땅치 않다. 예컨대 주식시장에선 허위 사실을 공시하는 기업이나 투자자를 적발해 자본시장법에 따라 형사처벌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암호화폐는 자본시장법에 따른 투자 자산이 아니기 때문에 이런 규제를 적용할 수 없다. 지난달 25일 시행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