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민생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신종 코로나 확산 '사스' 추월…국내 확진자는 4명 유지

    신종 코로나 확산 '사스' 추월…국내 확진자는 4명 유지

    ... 현실적인 사정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교민들은 귀국 후 바이러스 잠복기인 14일, 즉 2주간 격리 생활을 하게 됩니다. 이에 불응할 시엔 처벌도 받습니다. 격리시설은 당초 천안 내 두 곳으로 알려졌는데요. 주민과 정치권의 반발로 다시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의 공무원 교육시설에 나눠 수용하기로 가닥을 잡았단 이야기가 나옵니다. 최초 발병지죠. ...
  • 충북도 “진천에 우한교민 수용 유감…재고해달라”

    충북도 “진천에 우한교민 수용 유감…재고해달라”

    ... 행정부지사는 29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코로나 확산과 관련, 중국 우한 교민의 임시 생활시설을 당초 (충남) 천안으로 결정했다가 천안시민이 반대한다는 이유로 (충북) 진천으로 변경한 ... 혁신도시 한복판에 있고 이미 3만명이 넘는 인구와 9개 초·중·고교가 밀집한 지역으로 전염병의 주민 전파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임시 생활시설로 부적합하다고 생각되므로 재고할 것을 촉구한다”고 ...
  • "천안 밀려 아산·진천 말도 안돼" vs "소지역주의"…정치권도 술렁

    "천안 밀려 아산·진천 말도 안돼" vs "소지역주의"…정치권도 술렁

    29일 오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농기계로 도로를 막는 주민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이날 정부는 아산과 충북 진천 공무원 교육시설에 우한 교민을 격리수용 한다는 발표를 ... 3차회의에서 30~31일 전세기로 국내 송환하는 중국 우한 지역 교민과 유학생 수백명을 수용할 임시생활시설로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2곳을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
  • 우한 교민 700명 특별 수송작전···증상 있으면 전세기 못 탄다

    우한 교민 700명 특별 수송작전···증상 있으면 전세기 못 탄다

    ... 의료시설의 위치, 공항에서 시설간의 이동거리, 지역안배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 정부는 1인1실 생활의 방역 원칙상 귀국 교민 720명 및 시설 운영인력 40명 등이 생활 할 수 있어야 하고, ... 유증상자가 생기거나 확진 환자가 발생할 경우 1시간 내에 후송 가능한 종합병원이 있으며, 주민 밀집시설과 일정거리 이상 떨어여 있고, 공항에서 2시간 이내인 지역 등의 조건을 따져 결정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한 한국인 700명 전세기 귀국 뒤 천안 격리

    우한 한국인 700명 전세기 귀국 뒤 천안 격리 유료

    ... 귀국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귀국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은 700여 명이다. 귀국 후엔 일정 기간 정부에서 마련한 임시 생활시설에 보호 조치될 예정이다. 현재로선 천안의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으로 알려졌다. 충청 지역 주민들은 “교통의 중심지이자 서울과 수도권에서 통학하는 대학생들도 많은 도시에 격리하나”라고 반발하고 있다. 한편 주한미군도 이날 ...
  • [전영기 칼럼니스트의 눈] '석포제련소 폐쇄' 목욕물 버리다 아이까지 버리는 꼴

    [전영기 칼럼니스트의 눈] '석포제련소 폐쇄' 목욕물 버리다 아이까지 버리는 꼴 유료

    ... 자동차 공장,조선소가 멈춰야 할 정도로 제철 산업의 핵심 요소다. 제련소의 직원은 석포면 주민이 대부분으로 1200명이다. 매출은 연 1조4000억원. 지역 협력업체의 고용은 600여 명. ... 요구는 부당하다. 석포제련소는 환경의 어떤 분야에선 악덕이지만 다른 더 큰 부분에선 현지 주민생활 터전이자 지역 산업의 중추이며 철과 차 생산에서 절대적으로 필요한, 인구 5000만 ...
  • 외면받는 '공짜 마스크'…“뿌리는 것보다 바우처 지원이 낫다”

    외면받는 '공짜 마스크'…“뿌리는 것보다 바우처 지원이 낫다” 유료

    ... 많아 예산 낭비란 시각도 있다. 27일 보건복지부와 각 지자체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생활시설 거주자(복지시설) 등 저소득층 246만명에게 미세먼지 마스크를 ... 놓고 '복지 과잉' 등의 논란이 일고 있다. 대전시내 한 경로당에서 보관 중인 마스크 를 주민이 착용해 보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정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증한 제품을 사도록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