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좌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83년생 이현승, 흔들리는 두산 불펜의 버팀목

    83년생 이현승, 흔들리는 두산 불펜의 버팀목 유료

    ... 구원등판해 공을 던지고 있다.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5.26/ 이현승(37·두산)이 더그아웃에 베테랑이 필요한 이유를 증명하고 있다. 두산 좌완 불펜투수 이현승은 개막 전까지는 필승조 일원으로 평가되지 않았다. 이형범, 함덕주, 박치국 등 최근 몇 시즌 사이에 성장한 젊은 투수들이 팀의 현재이자 미래로 기대받고 있었다. 그러나 ...
  • 'AGAIN 잇몸 야구' KT, 야수·투수조의 다른 사정

    'AGAIN 잇몸 야구' KT, 야수·투수조의 다른 사정 유료

    ... 공백은 배제성이 메웠고, 금민철이 부진하며 2군으로 내려간 자리를 김민수가 등장했다. 기대 이상으로 좋은 투구를 이어갔다. 불안하던 뒷문도 정비가 이뤄졌다. 김재윤이 맡던 마무리투수는 좌완투수 정성곤이 대신 맡았고, 그가 부침을 겪기 시작할 때는 부상을 다스리고 돌아온 이대은이 자리해 막아냈다. 전·현직 클로저가 필승조로 나서다 보니 박빙 승부도 강해졌다. 야수진도 새 얼굴이 ...
  • 잘 키운 구창모, 양현종도 안 부럽다

    잘 키운 구창모, 양현종도 안 부럽다 유료

    NC 투수 구창모가 올시즌 초반 뛰어난 투구를 하고 있다. 류현진·양현종·김광현의 뒤를 이을 국가대표 좌완 선발 후보로도 손색이 없다.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활약이 기대된다. [뉴스1] “구창모는 NC 다이노스를 대표하는 좌완 선발투수가 될 수 있다.” 김경문(62) 한국 야구 대표팀 감독이 NC 감독 시절 자주 했던 말이다. 김 감독은 2017년 20세였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