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로경찰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주빈이 팔로한 여성들 “내 사진도 혹시 n번방에?”

    조주빈이 팔로한 여성들 “내 사진도 혹시 n번방에?” 유료

    25일 텔레그램의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탄 차량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검찰 유치장으로 향하자 시민들이 조씨의 강력 처벌을 촉구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구속)씨가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한때 6000명 이상을 팔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팔로 대상자인 여성들은 자신이 잠재적 ...
  •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 머리엔 반창고 목엔 보호대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 머리엔 반창고 목엔 보호대 유료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이날 기자들 앞에 선 조씨는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 주셔서 감사합니다“고 심경을 밝혔다. 강정현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 내 'n번방' 성 착취 사건의 주요 피의자 조주빈(25·별명 '박사')이 ...
  • [e글 중심] 'n번방 사건'을 계기로 “뿌리 뽑자”

    [e글 중심] 'n번방 사건'을 계기로 “뿌리 뽑자” 유료

    ... “미성년자가 포함된 피해자들을 유인해 협박하며 성 착취 동영상을 촬영하게 했기에 사회적 살인이자 인격 살인이다”며 용서하면 안 되는 범죄라고 주장합니다. 'n번방 사건'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경찰서 유지창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형벌이 약하니 두려움과 반성 없이 저렇게들 나오지” “제대로 처벌하지 않으면 미래엔 70명이 아니라 700명의 우리 딸들이 피해자가 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