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존엄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어차피 갈 인생"···유언 대신 조용히 존엄사 택한 김우중

    "어차피 갈 인생"···유언 대신 조용히 존엄사 택한 김우중 유료

    김우중 전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는 11일까지 조문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김 전 회장은 생전에 연명의료의 무의미함을 강조해 왔고, 실제로 존엄사를 선택하고 자연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연합뉴스] “연명치료 하지 마라. 어차피 가야 할 인생이라면 족적을 남기는 게 중요하지 의식 없이 연명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9일 ...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회장님 살아있다면, 정권 실세 외국에 보내 시각 넓혔을 것”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회장님 살아있다면, 정권 실세 외국에 보내 시각 넓혔을 것” 유료

    ... 성공했다. 그 양반, 우리가 보면 도저히 안 되는 일을 해냈다. 동유럽 자동차 진출? 그게 쉬웠다면 서구 업체들이 왜 진작 안 갔겠나.” 관련기사 "어차피 갈 인생"···유언 대신 조용히 존엄사 택한 김우중 김 전 사장은 이어 '창조·도전·희생'이라는 대우 정신을 정하던 때의 일화를 소개했다. “임원들은 '창조'가 아니라 '창의'로 하자고 했다. 김 회장은 완강히 '창조'를 ...
  • 천재 의사 연기하는 지성 “저도 아버지 병환을 겪어보니…”

    천재 의사 연기하는 지성 “저도 아버지 병환을 겪어보니…” 유료

    ... 차요한은 “의사가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 환자의 고통은 끝나지 않는다”면서 “고통을 피하기 위해서 죽이는 게 아니야. 고통을 해결한다. 그러다 죽는다 할지라도. 그게 전부야”라는 대사로 안락사·존엄사에 대한 생각거리를 던진다. 그는 “결국 연명치료에 대한 문제”라면서 개인적인 경험을 털어놨다. “1년 반 전쯤 아버지가 심장이 안 좋아 관상동맥우회술을 받으셨는데, 수술 후에도 계속 심정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