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지아 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78억원 번 존슨 "명예가 더 좋아"

    178억원 번 존슨 "명예가 더 좋아" 유료

    ... 챔피언에 올라 1500만 달러(178억원)의 보너스를 받았다. 존슨은 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끝난 PGA 투어 챔피언십에서 최종 합계 21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공동 ... 상금은 6759만 달러(803억원)로 이 부문 5위다. 챔피언 조에서 출발한 그는 12번 (파4)까지 쇼플리에 2타 차로 쫓겼다. 13번 에서 둘은 6.5m 안팎의 파 퍼트를 남겼다. ...
  • 77세 바이든, 대권 도전 32년 만에 미국 대선후보 됐다

    77세 바이든, 대권 도전 32년 만에 미국 대선후보 됐다 유료

    ... 상원의원에 처음 당선된 다음 달 교통사고로 아내와 한 살짜리 딸을 잃었다. 이후 5년간 두 아들을 로 키운 싱글대디였다. 상실감에 폐인처럼 생활하던 그에게 손을 내민 사람이 지금의 부인 질 여사다. ... 인종·성별로 구성된 리더군을 뽑았다. 한국계 이민 2세 변호사인 샘 박(한국명 박의진·34) 조지아주 하원의원도 그중 한 명이다. 한국계 정치인이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연설한 것은 처음이다. 박 ...
  • '로큰롤 창시자' 리틀 리처드, 하늘 공연 떠나다

    '로큰롤 창시자' 리틀 리처드, 하늘 공연 떠나다 유료

    리틀 리처드의 2005년 6월 파리의 올림피아 콘서트 공연 모습. [AFP=연합뉴스] 미국 로큰롤의 개척자 리틀 리처드(본명 리처드 웨인 페니먼)가 87세로 음악인생을 마쳤다. ... 인종차별이 극심하던 시기 젊은 흑인과 백인 팬을 동시에 끌어들였다”고 했다. 1932년 조지아주 메이컨 생인 리처드는 10대 때부터 약장사 쇼단에서 노래와 피아노 등으로 인기를 끌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