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명균 장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냉면 목구멍” 이선권 외무상 발탁설…김정은, 대미강공 메시지?

    “냉면 목구멍” 이선권 외무상 발탁설…김정은, 대미강공 메시지? 유료

    ... 맡아 왔다. 그는 2018년 9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당시 옥류관에서 오찬 중 남한 경제인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는 막말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한 달 뒤엔 평양을 찾은 조명균 당시 통일부 장관이 회의장에 5분가량 늦게 나타나자 “관념이 없으면 시계가 주인(조 장관) 닮아서 저렇게 떨어진단 말이야”라고도 했다. '김영철 당 부위원장의 사람'으로 불리는 그는 ...
  • [단독] "냉면이 목구멍 넘어가냐" 독설 날리던 이선권 교체설

    [단독] "냉면이 목구멍 넘어가냐" 독설 날리던 이선권 교체설 유료

    ... 군부 출신이다. 이선권은 냉면 발언 이외에도 지난해 10월 평양을 찾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을 향해 “배 나온 사람에게 예산을 맡겨서는 안 된다”라거나, 회의장에 늦게 나타난 조명균 당시 통일부 장관이 “시계가 고장났다”고 하자 “관념이 없으니 시계가 주인 닮아서 저렇게 된단 말이야”라고 말한 적도 있다. 후임으로 거론된 임용철 민족화해협의회 부회장은 1970년생으로 ...
  • [취재일기] 검찰 '특수수사 칼' 계속 쓰겠다는 정부

    [취재일기] 검찰 '특수수사 칼' 계속 쓰겠다는 정부 유료

    ... 권력자의 의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일례로 박근혜 정부 당시 검찰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초본 회의록을 무단 폐기했다는 혐의로 백종천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과 조명균 전 통일부 장관을 기소했다. 백 전 실장과 조 전 장관은 1·2심에서 무죄를 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당시 야당이었던 민주당은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에 의해 공정하고 중립적인 수사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