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동생 위장이혼 의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국 모친·부인·제수 얽힌 명의신탁…검찰 “재산 지키기에 일가족 관여” 유료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아파트 이중 명의신탁에 개입하는 등 조 전 장관 일가가 재산을 지키기 위해 공동으로 움직인 정황이 드러났다. 검찰은 정 ... 혐의(배임)로 구속기소됐다. 20일 법무부가 국회에 제출한 조씨의 공소장 등에 따르면 조씨 부부는 위장 이혼한 뒤 최근까지 부산 해운대 아파트에 동거했다. 이 아파트의 명의상 소유주는 2017년 ...
  • 코링크 임직원 “정경심 처음부터 여회장님으로 불렀다”

    코링크 임직원 “정경심 처음부터 여회장님으로 불렀다” 유료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무 변제를 위해 위장이혼위장소송 의혹을 받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씨(오른쪽)가 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 관련기사 대통령 지시 다음날, 윤석열 “특수부 폐지” 아내·본인 기소되면 장관 사퇴? 조국 “재판 결과까지 봐야” 조국 동생 '웅동학원 채용비리' 관련 금품 전달책 구속 법조계에서는 ...
  • 조국 대정부질문 나간 날 동생·전 부인 소환…웅동학원 채권 조사 유료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하던 사학재단 웅동학원 비리 의혹과 관련해 조 장관의 동생 조모(52)씨와 조씨의 전처(51)를 소환조사했다. 조씨는 웅동학원 관련 의혹의 핵심 인물이다. 그는 위장이혼, 교직원 채용비리 의혹도 받고 있다. 조씨가 검찰 조사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