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19번째 대입 흑역사

    [노트북을 열며] 19번째 대입 흑역사 유료

    ... 정상화하자는 취지였다. 의도야 훌륭했지만 학생은 수능·내신·논술 모두를 대비해야 하는 '삼중고'를 겪었다. 목표와 방향만 보면 이번 개편도 공감 가는 면이 꽤 있다. 물론 대통령의 지시, 조국 전 장관 문제와 관련 없다는 교육부의 '정치적 수사'는 빼고 말이다. '금수저·깜깜이 전형'이란 사회적 불신에도 불구하고 학생부종합전형이 너무 빨리 확대된 게 사실이다. 사회통합전형의 의무화는 ...
  • 조국딸이 바꾼 대입…정시 40%이상 확대 유료

    ... 됐다. 28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부정 논란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이 '공정성 강화'를 지시한 지(9월 ... 학종 중 어느 한쪽의 손을 들어주기보다는 '절충'을 택했다는 뜻이다. 앞서 조 전 장관 의 입시 논란을 계기로 정시 확대 요구가 커졌지만, 진보교육감과 전교조 등 교육단체를 중심으로 ...
  • “실제론 정시 비중 50% 넘고, 강남·외고·자사고 쏠림 심해질 것”

    “실제론 정시 비중 50% 넘고, 강남·외고·자사고 쏠림 심해질 것” 유료

    ... 등 '교육특구'로의 쏠림이 심해질 것이란 예상도 이어졌다.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 주요 내용.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관련기사 조국딸이 바꾼 대입…정시 40%이상 확대 학종파 “죽음의 트라이앵글 부활” 정시파 “학종 개선 미흡” 교육계에선 대학의 실질적인 정시 확대 폭은 교육부 권고 수준인 40%를 넘어 대입 정원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