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큰 사건 따라 널뛰는 것이 권력 사정기관의 숙명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큰 사건 따라 널뛰는 것이 권력 사정기관의 숙명 유료

    ... 댓글 사건은 모양새만 달라져 현재도 진행형이다. 친문(親文) 핵심인 김경수 지사는 댓글 조작을 통한 여론 조작 가담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보석으로 풀려나 2심 재판을 받고 있다. 마약같은 대선 여론 조작의 치명적 유혹, 비장한 각오로 끊어야 한다. '내로남불', 언제까지 계속할 건가. 오피스텔을 나서는 발걸음이 무거웠다. 조강수 논설위원
  •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공무원이 등 돌리면 나라 못 움직여”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공무원이 등 돌리면 나라 못 움직여” 유료

    ... 만난 한 공무원은 '정책이 잘 되면 아무 말 안하다가 못 되면 관료 탓한다“고 말했다. [조강수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수현 대통령 정책실장이 마이크가 켜진 걸 모른 채 ... 것은 명백한 하자이므로 토지수용 및 인허가를 취소한다는 거였다. 토지를 강제 수용당한 토지주들의 개별 반환 소송이 18건에, 대상 부지만 48만㎡에 달한다. 」 조강수 논설위원
  • "文정부 사활건 공수처법보다, 수사권 조정법안이 더 무섭다"

    "文정부 사활건 공수처법보다, 수사권 조정법안이 더 무섭다" 유료

    ━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패스트트랙 격전지 국회 본관 가보니 지난 26일 새벽 국회 본관 7층에서 더불어민주당 당직자와 방호과 직원 등이 패스트트랙 지정 안건 법안 제출을 위해 ... 니체의 『짜라투르투스는 이렇게 말했다』라는 책에 나온다. 특혜와 특권이 200여가지가 넘는 국회의원들이 반칙도 왕(王)이라면 힘없고 빽없는 시민들은 어쩌란 말인가. 조강수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