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철 강제징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12월 문재인·아베 만나더라도 성급한 기대는 금물”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12월 문재인·아베 만나더라도 성급한 기대는 금물” 유료

    ... 천만다행”이란 게 대다수 일본인의 의견이라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최근 한·일 갈등의 출발점인 강제징용 해법으로 일본에서 자주 거론되는 것은 '문희상 방안'이다. 문 의장이 지난달 5일 도쿄의 와세다 ... 지급하자는 것이다. 기금은 양국 기업의 기부금으로 조성하되 '책임 있는 기업', 즉 미쓰비시나 일본제철 등 피고 기업뿐 아니라 다른 일본 기업까지 포함해 자발적 기부를 받는다는 데 기존 정부 안과의 ...
  • 징용 피해자단체 “문희상안 일본에 면죄부” 법안폐기 요구 유료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위해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기억인권재단' 설립과 관련해 일부 피해자 단체들이 27일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이른바 '문희상안'은 한·일 기업과 양국 국민의 ... 양국 정부는 직·간접 관여하는 '2+2+α' 방식을 말한다. 이와 관련 민족문제연구소와 일본제철(옛 신일본제철) 소송의 원고 대리인 등 20여 명은 27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희상안의 ...
  • 징용해법 문희상안 “2+2+α 3000억 만들어 독일식 배상”

    징용해법 문희상안 “2+2+α 3000억 만들어 독일식 배상” 유료

    문희상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강제징용 해법안(일명 '문희상안')의 골자는 한·일 기업(2)과 양국 정부(2), 국민(α)들이 참여하는 이른바 '2+2+α'식의 '기억인권재단' 설립이다. ... 재단 운영·기존 기금으로 '보증'을 서는 게 핵심이다. 문 의장 측은 “독일이 나치 시절 강제노동자들에게 배상한 '기억·책임·미래재단'을 모델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한 의원연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