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철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제철
(諸徹 / JAE,CHUL)
출생년도 1951년
직업 경제/기업인
소속기관 [現] 삼지물류 대표이사
프로필 더보기

뉴스

이슈검색

|

#지금이 제철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동호의 퍼스펙티브] 한·일 경제협력이 '양국 생존 위한 운명적 선택'이다

    [김동호의 퍼스펙티브] 한·일 경제협력이 '양국 생존 위한 운명적 선택'이다 유료

    ... 직접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그 바탕은 1965년 한·일 기본조약과 한·일청구권 협정이라는 전제였다. 일본 재계는 안심하고 한국에 투자할 수 있었다. 청구권 자금 5억 달러가 한국에 제공돼 포항제철 건설이 가능해졌고 일본에서 포항제철 직원 1000여명을 교육했다. 오늘의 포스코는 강력한 라이벌로 성장했지만, (신일본제철 회장을 지낸) 나는 그 결과를 굉장히 기쁘게 생각한다. 그 기본적인 ...
  •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유료

    ... 음식도 드물 터이다. 손님이 문 열고 나갈 때마다 김계화(71) 사장은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라는 말을 빠뜨리는 법이 없었다. 소박한 음식과 인사 한마디가 건네준 힘은 꽤 셌다. 제철 맞은 도루묵 논골담길 벽화. 가난했던 시절 묵호항과 논골의 풍경이 담겨 있다. 묵호항에 왔다면 '논골담길'을 걸어야 한다. 묵호항 옆 갯마을이 논골이고, 논골의 묵호등대 오르는 길이 ...
  •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도루묵이 풍년이래요” 펄떡이는 겨울 바다를 맛보다 유료

    ... 음식도 드물 터이다. 손님이 문 열고 나갈 때마다 김계화(71) 사장은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라는 말을 빠뜨리는 법이 없었다. 소박한 음식과 인사 한마디가 건네준 힘은 꽤 셌다. 제철 맞은 도루묵 논골담길 벽화. 가난했던 시절 묵호항과 논골의 풍경이 담겨 있다. 묵호항에 왔다면 '논골담길'을 걸어야 한다. 묵호항 옆 갯마을이 논골이고, 논골의 묵호등대 오르는 길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