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올레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보쌈에 소맥 '화상 한식투어'...여행객 멸종에도 살아남은 그들

    보쌈에 소맥 '화상 한식투어'...여행객 멸종에도 살아남은 그들 유료

    ... 미나미시마바라는 소면의 고장이다. 인구 5만 명 도시에 소면 공장 300여 개가 있다. 이 마을에선 350년째 손으로 늘여 면을 뽑아 소면을 만든다. 김 대표가 이 소면과 인연을 맺은 건, 제주올레가 일본에 낸 올레길 '규슈올레' 덕분이다. 2015년 미나미시마바라에 규슈올레 코스가 들어섰고, 그때부터 엔타비는 미나미시마바라 여행상품을 운용했다. “작년 8월 본격적으로 소면 사업을 시작했어요. ...
  • [마음 읽기] 바다와 푸른 올레길

    [마음 읽기] 바다와 푸른 올레길 유료

    ... 바다를 노래한 시가 많아졌고, 그 영향이 윤동주에게도 이어졌을 것으로 짐작된다. 바다 얘기를 이처럼 게 하는 이유는 얼마 전 제주 올레길을 걸었던 기억이 예전에 읽었던 이러한 시편들과 마음속에서 서로 어울렸기 때문이다. 제주올레 걷기축제 막바지 날인 지난달 중순에 올레길을 걸었다. 제주올레 걷기축제는 올해로 11회째를 맞았는데, 올해는 코로나 때문에 참가자 ...
  • 현무암 낙엽길에 내린 단풍…한라산에서 가을과 작별하다

    현무암 낙엽길에 내린 단풍…한라산에서 가을과 작별하다 유료

    ... 이맘때 한라산 둘레길의 매력을 한 문장으로 정리하면 이렇다. 한라산 둘레길은 어찌 보면 심심한 이다. 백록담 등반처럼 성취감을 느끼거나 제주올레 걷기처럼 바다 풍경을 만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 200~300m만 빼면 대체로 순했다. 3시간 느긋하게 낙엽을 밟으며 만추를 느끼기에 제격이었다. 에서 만난 제주 주민 신영철(48)씨는 “온전히 숲 자체에 집중할 수 있다는 게 둘레길의 매력”이라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