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임스 베이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송민순의 한반도평화워치] 한국은 북핵 중재자 아니다…과감한 플레이어로 나서야

    [송민순의 한반도평화워치] 한국은 북핵 중재자 아니다…과감한 플레이어로 나서야 유료

    ... 사진이 공개됐다. 북한의 핵 개발이 표면으로 떠오르자 우리 정부와 국민은 경악했다. 영변을 외과 수술식으로 폭격하거나 한국도 핵무기를 개발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했다. 당시 미국 국무장관 제임스 베이커는 최호중 외교부 장관에게 급히 친서를 보냈다. 미국이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북한의 핵 야심을 막을 테니 한국은 일방적인 행동을 자제해 달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미국의 약속은 무색해지고, ...
  • “85세에 비밀경호원 따돌린 아버지”… 부시, 유머의 작별식

    “85세에 비밀경호원 따돌린 아버지”… 부시, 유머의 작별식 유료

    ... 한다는 말을 들은 적 있다”는 농담으로 조사를 시작했다. “아버지는 85세에 보트로 대서양을 날 듯 달려 비밀경호국 요원들을 따돌렸고 90세엔 스카이다이빙을 했고, 병석에서도 친구인 제임스 베이커 국무장관이 몰래 가져온 그레이 구스 보드카를 마시는 큰 기쁨을 누렸다”고 하면서다. 그러면서 “아버지는 성실하게 봉사하며, 용기로 이끌며 조국과 국민에 대한 가슴 속 사랑으로 ...
  • 부시 부자 “사랑해” 작별 인사 … 11년 만에 국장, 증시도 쉰다

    부시 부자 “사랑해” 작별 인사 … 11년 만에 국장, 증시도 쉰다 유료

    ... 최근 며칠간 기운이 급속도로 떨어졌다고 한다. 식사도 중단했고 침대에서 일어나지도 않았다. 지난달 30일 아침 제임스 베이커 3세(88) 전 국무장관이 그런 그를 찾아왔다. 베이커를 알아본 부시는 “우리 어디로 가는 거지?”라고 물었다. 베이커가 “우린 천국으로 간다”고 답하자 “그곳이 내가 가고 싶은 곳”이라고 말했다. 아버지 부시는 생전 마지막 말을 아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