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이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희비 엇갈리는 삼각 트레이드…키움 웃고, 삼성 흐뭇, SK 울상

    희비 엇갈리는 삼각 트레이드…키움 웃고, 삼성 흐뭇, SK 울상 유료

    ... 공헌도도 커졌다. 선수와 구단 모두 윈-윈 트레이드다. 김동엽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김동엽은 2017년과 2018년 2년 연속 20홈런을 넘긴 거포다. SK에서 뛰었던 시절에는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보다 힘이 더 좋다"는 평가까지 들었다. 탄탄한 체격(186㎝·101㎏)에서 나오는 파워가 엄청나다. 정확도가 떨어지지만, 장타로 약점을 만회한다. 하지만 이적 첫 시즌인 지난해 타율 ...
  • 멈출 수 없는 기대감…6년차 손흥민과 2년차 무리뉴

    멈출 수 없는 기대감…6년차 손흥민과 2년차 무리뉴 유료

    ... 오바메양(31·아스널)의 양강체제를 전망했다. 이어 모하메드 살라(28·리버풀), 세르히오 아궤로(32·맨체스터 시티), 티모 베르너(24·첼시), 라힘 스털링(26·맨체스터 시티), 제이미 바디(33·레스터 시티), 사디오 마네(28·리버풀), 앤서니 마샬(25·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이 뒤를 이었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ongang.co.kr
  • 멈출 수 없는 기대감…6년차 손흥민과 2년차 무리뉴

    멈출 수 없는 기대감…6년차 손흥민과 2년차 무리뉴 유료

    ... 오바메양(31·아스널)의 양강체제를 전망했다. 이어 모하메드 살라(28·리버풀), 세르히오 아궤로(32·맨체스터 시티), 티모 베르너(24·첼시), 라힘 스털링(26·맨체스터 시티), 제이미 바디(33·레스터 시티), 사디오 마네(28·리버풀), 앤서니 마샬(25·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이 뒤를 이었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