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왕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진국 칼럼] 우리에게는 리원량을 들어줄 가슴이 있는가

    [김진국 칼럼] 우리에게는 리원량을 들어줄 가슴이 있는가 유료

    ... 재단 문제를 조사했지만 그 역시 비밀 누설 혐의로 쫓겨났다. 촛불을 든 사람마다 원하는 바가 다 다를 수 있다. 그렇지만 백만 인파를 모아들인 가장 큰 공감대는 낡은 체제, 반민주적·제왕적 통치 행위를 바꾸어야 한다는 갈망이었다. 그 여망을 안고 새 정부가 출범한지 4년차다. 그런데 뭐가 달라졌나? 와이셔츠를 입고, 종이 커피잔을 들고 참모들과 청와대 뜰을 거니는 사진을 한번 ...
  •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장기집권 구상 터무니없어…상대 인정하는 체제로 가야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장기집권 구상 터무니없어…상대 인정하는 체제로 가야 유료

    ... 외치는 사람은 좌파건 우파건 전체주의로 빠지는 걸 역사에서 경험했다. '동물국회'와 '식물국회'를 반복하는 것도 상대를 인정하지 않은 탓이다. 불통 대통령을 탄핵한 촛불은 소통과 다양성을 요구했다. 정적을 몰아내고 또 다른 제왕적 불통 대통령을 만들려는 건 아니다. 촛불을 살리고, 국회를 바꾸는 길도 개헌으로 이어진다. 김진국 중앙일보 대기자·칼럼니스트
  • 황교안 “현역 50% 물갈이…총선 이겨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황교안 “현역 50% 물갈이…총선 이겨 제왕적 대통령제 개헌” 유료

    ... 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총선 승리를 전제로 개헌 추진 의사를 밝혔다. 황 대표는 “지난 3년 동안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봤다. 그래서 독재라는 말까지 써왔다”며 “제왕적 대통령제를 이제는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수용 가능한 대통령제'를 언급했다. 황 대표는 아울러 “현재 국정 혼란 수습, 민심 안정과 국론 통합을 위한 차원”이라며 “문재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