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네바 모터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현대차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3294만원부터

    현대차 '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3294만원부터

    ... 휠베이스(축간거리)와 10mm 늘어난 전폭은 보다 여유로운 공간을 제공한다. 외장은 그릴과 헤드램프가 일체형으로 된 전면부 디자인을 현대차 양산차로는 처음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컨셉트카 '르 필 루즈(Le Fil Rouge)'를 통해 이 일체형 전면부 디자인을 처음 선보인 바 있다. 그릴은 보석 모양의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으로 꾸며졌으며, 주간주행등(DRL)으로 ...
  • 3년 만의 대변화…현대차, '더 뉴 그랜저' 티저 공개

    3년 만의 대변화…현대차, '더 뉴 그랜저' 티저 공개

    ...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6세대 그랜저(IG)의 부분변경 모델이다. 외관과 내부 디자인은 물론 파워트레인도 바뀌는 등 신차급 변경이 이뤄진 것이 특징이다. 더 뉴 그랜저는 현대차가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콘셉트카 '르 필 루즈'로 제시한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적용해 혁신적인 변화를 줬다. 르 필 루즈에서 선보인 그릴과 헤드램프의 ...
  • '아우디가 온다'… 수입차 시장, '독일 3사'로 재편될까

    '아우디가 온다'… 수입차 시장, '독일 3사'로 재편될까

    ... 저렴하다는 인식도 높아졌다. 아우디코리아는 오는 23일 '더 뉴 아우디 A6 45 TFSI'를 출시하며 수입차 시장 선두권 도약을 노린다. 8년 만의 완전변경(풀 체인지) 모델로 지난해 3월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됐다. A6는 2015년 한국 수입차 시장 차종별 판매 2위에 올랐던 베스트셀러다. 구형 모델인 Q7·A5와 달리 신차란 점에서 기대감이 높다. 역시 디젤 모델 대신 가솔린 모델로 ...
  • [이코노미스트] 자율주행차 멈춘 사이 먼저 난다

    [이코노미스트] 자율주행차 멈춘 사이 먼저 난다

    ... “이와 달리 하늘에서는 현재 개발된 물체 인식 기술을 바탕으로 플라잉카를 주행하기 쉬운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완성차 업체들도 자율주행 기술을 플라잉카에 이식하고 있다. 아우디가 지난해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한 플라잉카 '팝업 넥스트'가 대표적이다. 아우디가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와 협력해 내놓은 플라잉카로 드론과 전기차를 조합한 형태다. 아우디는 드론과 결합한 차량이 공중에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하늘길은 장애물 없다…자율주행 플라잉카 2025년 상용화

    하늘길은 장애물 없다…자율주행 플라잉카 2025년 상용화 유료

    ... 어렵다”면서 “이와 달리 하늘에서는 장애물이 없어 플라잉카가 혼자 달리기 용이하다”고 설명했다. 완성차 업체들도 발 빠르게 자율주행 기술을 플라잉카에 이식하고 있다. 아우디가 2018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한 플라잉카 '팝업 넥스트'가 대표적이다. 팝업 넥스트는 아우디가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와 협력해 내놓은 플라잉카로 드론과 전기차를 조합한 형태다. 국내에선 현대차그룹이 플라잉카 ...
  • 하늘길은 장애물 없다…자율주행 플라잉카 2025년 상용화

    하늘길은 장애물 없다…자율주행 플라잉카 2025년 상용화 유료

    ... 어렵다”면서 “이와 달리 하늘에서는 장애물이 없어 플라잉카가 혼자 달리기 용이하다”고 설명했다. 완성차 업체들도 발 빠르게 자율주행 기술을 플라잉카에 이식하고 있다. 아우디가 2018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한 플라잉카 '팝업 넥스트'가 대표적이다. 팝업 넥스트는 아우디가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와 협력해 내놓은 플라잉카로 드론과 전기차를 조합한 형태다. 국내에선 현대차그룹이 플라잉카 ...
  • [사진] 213억짜리 부가티

    [사진] 213억짜리 부가티 유료

    213억짜리 부가티 부가티가 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2019 제네바모터쇼'에서 '라 바티흐 느와르'를 공개했다. 이 차는 부가티 창립 110주년을 기념해 단 한 대만 제작됐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자동차로 알려진 이 차의 가격은 1890만 달러(한화 약 213억원)다.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