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교안은 독해졌다는데···“한국당 읍참마속? 소참세연이더라”

    황교안은 독해졌다는데···“한국당 읍참마속? 소참세연이더라” 유료

    ... 비서실장은 수석대변인에서 자리를 옮겼다. 요직이라는 사무총장엔 '진황'이라는 박완수 의원이 선임됐다. 과거 당3역, 당5역으로 불리며 대표·원내대표에 이은 중진 자리에 초선을 앉힌 거여서 정치권에선 “황 대표가 여전히 정치를 모른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희경·김성원 대변인, 원영섭 조직부총장 등은 유임됐다. 대신 황 대표와 각을 세워온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은 물러났다. "음찹마속이 아니라 ...
  • [신용호의 직격인터뷰] “황교안, 국민과 동떨어진 나홀로 투쟁 하고 있다”

    [신용호의 직격인터뷰] “황교안, 국민과 동떨어진 나홀로 투쟁 하고 있다” 유료

    ... 결단이 필요한데, 지금 보면 그렇지 않다. 당직 인선도 그렇고, 총선기획단도 그렇고, 굉장히 짜인 틀에서 움직이고 있다. 유승민계와의 통합도 그건 정말 일부분이다. 국민통합이 아니다. 정치권의 통합이다, 감동이 뭐가 있겠나. 보수 통합은 흩어져서 헤쳐 모여야 한다.” 당을 깰 생각이 없어 보이나. “그렇게 보인다. 내려놓을 생각이 정말 있는 것인지 의심스럽다. 내려놓을 것 ...
  • [로컬 프리즘] 험난한 지방분권의 길

    [로컬 프리즘] 험난한 지방분권의 길 유료

    ... 연방제에 준하는 분권을 추진하겠다고 하면서 지방에선 그 어느 때보다 기대감이 컸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정부의 다양한 자치·분권 정책이 시행되기 전에 폐기위기에 놓이면서 지방에선 중앙 정치권과 정부 무관심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아직 시간은 있다. 내년 4월 총선으로 촉박할 수 있지만 예년 사례로 볼 때 한 달가량 열릴 예정인 내년 2월의 임시회 등이 남아 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