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책돋보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갑생의 교통돋보기] 3색 신호등과 명예회복

    [강갑생의 교통돋보기] 3색 신호등과 명예회복 유료

    ... 운전자가 혼란을 겪으면서 사고가 적지 않았다. 거센 비난 속에 3색 신호등은 모두 철거됐다. 혼잡한 시내 한복판을 시범운용 지역으로 택한 데다 홍보도 부족한 게 패착이었다. 그러나 여전히 국제적으로 가장 많이 활용하는 건 3색 신호등이다. 비록 미숙한 정책 탓에 한 번 실패했지만 3색 신호등의 명예회복을 다시 고려해봐야 할 것 같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 [2050년의 경고] “이념·소득 양극화…30년 뒤엔 분노의 거리정치 일상화”

    [2050년의 경고] “이념·소득 양극화…30년 뒤엔 분노의 거리정치 일상화” 유료

    ... 주말에는 국내 최대의 환경보호단체에서 경제의 패러다임을 성장에서 보존으로 옮겨가야 한다며 산업정책에 환경규제 심사를 요구했습니다. 그 옆에는 난민·다문화·동성애 등에 의견을 달리하는 여러 단체가 ... 공동기획 '2050년에서 온 경고'의 정치·행정 부문 예측은 현재 한국사회의 모습을 30년 뒤에 돋보기를 통해 본 듯한 느낌이다. 국회미래연구원은 2050년의 모습을 '분노를 등에 업은 거리정치의 ...
  • [강갑생의 교통돋보기] 애매모호한 자전거 우선도로

    [강갑생의 교통돋보기] 애매모호한 자전거 우선도로 유료

    ... 있는 필요한 거리를 확보하여야 한다'고만 적혀있다. 일반적인 주의 사항일 뿐이다. 어떻게 활용하고 뭘 유념해야 하는지가 불분명한 도로인 셈이다. 표시는 있지만 정작 이 도로를 이용하는 자전거가 눈에 많이 안 띄는 것도 이 때문이 아닐까 싶다. 낯설고, 불분명하고, 그래서 위험하기 때문이다. 현장을 제대로 반영하는 맞춤형 정책이 아쉽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